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이민호는 누구를 위해 "나 너 좋아하냐?"고 했을까?

상속자들에서 이민호의 멘트는 박신혜를 심쿵하게 만들기 위해서 였을까?

그는(김탄-이민호) 전형적인 드라마에 나오는 재벌 2세이다.  

출생의 비밀이 있고, 재벌 총수인 아버지는 여러 명의 부인을 두었다.  

이복형은 적장자로 아버지의 사업승계를 받으면서 동생인 그를 서자라고 무시하고 경계한다. 그의 철없는 친모는 개념이 없고, 아버지는 돈과 명예만 알고, 개념 없는 재벌 2세 친구들이 학교 폭력을 일삼는 것이 그의 주변부일 뿐이다.     


 그러던 그에게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가난하고 평범하지만 당차게 매력적인 박신혜는 그를 점점 완벽한 왕자님으로 변신시킨다. 갑자기 정의로워지고, 학교폭력을 일삼는 못된 녀석들을 혼내주고, 박신혜를 괴롭히는 재벌 2세 여자들에게 복수를 하면서 사랑을 키우는 뻔하디 뻔한 신데렐라 스토리이다.     


 극 중 초반에 그는 박신혜와 미국에서 우연히 만나 여러 가지 해프닝을 겪고, 위기에 처한 그녀를 도와주다가 미국인 부랑자들에게 쫓기는 신세가 되어 같이 도망을 하던 중 숨기 위해 극장 안으로 들어간다. 

 그리고 10년이 지난 지금도 회자되는 그 유명한 대사를 날린다.


 “ 혹시 나 너 좋아하냐?”     


 수많은 여성들을 심쿵하게 만든 아이돌 스타의 닭살 돋는 멘트로 이후 수많은 예능에서 패러디되었고, 실제 그 이후 고백하는 연인들의 주요한 멘트로 널리 사용되었다.


 그리고 얼마 전 정말로 결혼을 하게 된 박신혜에게 인스타그램으로 이민호가 “나 너 축하하냐?”라는 멘션을 보내면서 10년 만에 다시 한번 여러 사람들의 맘을 설레게 했다.     

 여기서 심리학적 관점으로 질문을 하고싶다. 

 이민호가 10년 전에 그 멘트를 날렸을 때 박신혜는 심쿵했을까? 

 혹시 박신혜보다 더 심쿵한 사람이 있지 않았을까?     


1. 자기 설득 (Self Persuasion)과 단순측정효과     


 사람들은 신뢰할 만한 사람에게서 나온 정보나 이야기에 설득이 된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그 신뢰할 만한 사람 중 최고로 영향력을 발휘하는 사람이 놀랍게도 자기 자신이다. 우리는 스스로에게 가장 잘 설득이 된다.      


 그러면 누군가를 설득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 

단순측정 효과로 인하여 당사자 스스로에게 질문하고 스스로 답하는 장면을 만들어 주게 되면 설득이 될 확률을 높아진다     


우리는 의도에 대해 질문을 받았을 때 그 질문에 대한 행동이나 내용 범주의 기억이 활성화 시킨다.

그로 인하여 자기 행동을 과다하게 예측하여 답변을 하고  자신의 답변에 대해 이후 행동을 일치시킬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단순측정효과가 나오는 이유는 뭘까?     


 2. 자기 인식 이론  (Self Perception Theory)

  

우리는 원래 어떤 대상에 대해 명확한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다.  

어떤 색을 좋아하냐?  

어떤 음식을 좋아하냐?

어떤 노래를 좋아하냐?

물어보면 바로 답이 나오지 않는다.  

잘 모르기도 하고, 이전까지는 특별히 생각해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질문을 받게 되면 이것을 계기로 그때부터 생각을 하게 된다. 

내가 어떤 색을 좋아하지? 

답을 찾기 위해 자신에 대해 탐색하게 된다.      

나는 차도 화이트고, 옷장에 있는 옷도 대부분 화이트 계열이다, 가방도 화이트인 것을 보니  

아마도 나는 화이트를 가장 좋아하는 것 같아라고 답을 한다.      


이처럼 자기 행동을 통해 자신의 태도를 추론하고,  

그 추론의 결과가 자신의 태도라고 생각하는 것을 자기인식(self perception theory) 라고 한다.       

이러한 자기인식으로 인하여 사람들은 질문에 대해 스스로 답하고 답한 내용에 태도를 일치시켜 이를 확증하게 된다.     


이민호가 “나 너 좋아하냐?”라고 물었던 것은 어쩌면 자기 설득을 위한 질문이었을지도 모른다.  

먼저 단순측정효과로 인하여 기억을 활성화시키고, 자기설득을 위해 자기인식을 시도했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 자신의 행동을 추적하여 추론했을 것이다.


미국에 온 박신혜를 하루 재워주었고, 언니를 찾기 위해 동행하면서 여러 가지 사건을 겪는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그녀에게 관심을 가져온 자신의 행동을 생각했을 것이다. 그리고 추론했을 것이다. 내가 얘를 되게 좋아하는구나...     


그래서 박신혜를 심쿵하게 만들기 이전에 자기 자신이 먼저 심쿵했을 것이다.    

그리고 멋진 왕자님이 되기 위해 하루하루를 성실하게 살았을 것이다.

누군가를 설득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그에게 질문하라..  그리고 답을 하도록 유도하라

당신 스스로를 설득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스스로 물어라.. 그리고 스스로 답을 찾아봐라.. 

매거진의 이전글 김지원의 회사는 왜 동호회를 강요할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