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동진 Jun 18. 2020

떠돌이 개의 삶을 간접체험한
사람이 되었다

영화 '환상의 마로나'(2019) 리뷰

<환상의 마로나>(2019)는 여러 주인을 만나 네 번에 걸쳐 이름이 바뀌고 각기 다른 환경을 겪으며 산 떠돌이 개의 회고 형식으로 만들어졌다. 아홉, 아나, 사라, 그리고 '마로나'. 각각의 이름으로 호명되는 동안 '주인'들은 각기 다른 이유로 개를 떠나거나 보내거나 버린다. 그러나 따뜻하게 핥아주는 엄마 개의 혀, 주인이 주는 우유 한 잔 같은 작은 데서 행복을 찾는 '마로나'는 주인들의 뜻을 거스르거나 저항하지 않고 때로는 체념하듯 때로는 '이럴 줄 알았다'라고 여기듯 새로운 관계들을 만나고 변화된 국면을 받아들인다.


개의 시점에서 생을 회고하는 구성 자체에 머무르지 않고 사람의 피부가 파랗거나 눈이 빨갛게 되어 있는 식으로 '개의 시점'을 상상하듯 구성해 <환상의 마로나>의 작화는 매 순간 역동적이고 프레임 전체를 구성하는 세부가 생생하다. '개의 시점'임을 매 순간 잊지 않듯 입체감이나 사실감보다는 'Fantastic Tale'에 충실하게 애니메이션만이 펼쳐 보일 수 있는 이미지들이 눈을 채우는 자극임을 넘어 이야기의 감정 흐름 자체를 고스란히 따라간다.


영화 '환상의 마로나' 스틸컷
영화 '환상의 마로나' 스틸컷


얼마 전 호모 사피엔스가 네안데르탈인을 학살하듯 멸종시키고 지구의 주인을 자처하게 되었다는 내용의 유명한 가설을 읽었다. 그때 든 생각 중 하나는 인간만큼 '나쁜' 종이 또 어디 있을까 하는 것이었다. <환상의 마로나>에는 "나쁜 개는 없다"라고 말하는 무뚝뚝하고 차가워보이는 할아버지 캐릭터가 있는데, 오직 그만이 작중 다른 인간 캐릭터들이 가지고 있는 다채로운 원색을 가지고 있지 않다. '좋은 일 하고 싶다'며 동물병원에서 개를 데려온 젊은 여성은 며칠 지나지 않아 털이 날린다며 개를 밖에 가둔다. 다른 사람들과 달리 길에서 처음 본 '마로나'가 암컷임을 유일하게 먼저 알아본 어린 소녀는 금세 자라 개를 산책시키는 일을 귀찮아하고 싫증 낸다.


인간 세상을 비판하거나 풍자하지도 않고 순수하고 무해한 개의 시점에서 단지 "인간들은 참 이상하다. 행복이 작은 것에 있음을 가끔 깨닫는다"라고 말하거나 "이 정도면 떠돌이 개의 삶도 나쁘지 않았어"라고 회고할 따름이다. <환상의 마로나>는 그래서 더욱, 겪어보지 않았고 겪을 수도 없을 감각들과 감정들을 고스란히 체험시킨다.


영화 '환상의 마로나' 스틸컷


달리는 차에 치인 개는 자신이 살지 못할 것임을 예감하고 살아온 여정을 회고한다. 두 번 회고한다. 처음의 발화를 통해 관객이 보는 이야기가 펼쳐지고, 관객이 그 이야기를 보고 난 후 <환상의 마로나>는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한 번 더 회고를 발화한다. 그건 당연하게도 영화가 끝난 후 영화를 한 번 더 시작시키는 일이다. 작은 행복이 끝 모를 거대한 우주를 이룬다는 것을 보여주며 흘러나오는 'Happiness is a small thing...'이라는 노랫말.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맞은 적이 아직 한 번도 없지만, 영화가 끝나자 개의 삶을 고스란히 체험한 기분이 되었다. 그런 기분을 안고 다시 인간으로 돌아왔다.



영화 '환상의 마로나' 국내 메인 포스터

<환상의 마로나>(L'Extraordinaire Voyage de Marona, 2019), 안카 다미안 감독

2020년 6월 11일 (국내) 개봉, 92분, 전체 관람가.


(목소리) 출연: 리지 브로체르(마로나), 브루노 살로몬(마놀), 티에리 한시세(이스테반), 나탈리 부테푸(메디아), 쉬렐 메이-바르(어린 솔랑주), 마이라 슈미트(청소년기 솔랑주) 등.


수입: (주)에이유앤씨

배급: 찬란

공동제공: 소지섭, 51k


영화 '환상의 마로나' 스틸컷

(★ 9/10점.)

<환상의 마로나> 국내 예고편: (링크)


*

1년에 걸쳐 집 근처에서 눈에 띄었던 길고양이. 철공이 생각이 많이 났다. 철공이가 안 보인지 네 달이 넘었다.




인스타그램: @cosmos__j

그 외 모임/클래스 공지: lnk.bio/cosmos__j

이전 23화 당신이 돌아가고 싶은 곳은 언제인가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그것이 영화이고 난 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