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시인 손락천 Jan 02. 2017

상사화

만나고
헤어짐은


짧고 김에
의미가 없더니


너 만나기를
고대하다


네 필적에
졌어도


잎사귀 인 바람
꽃대에 머물면


스치다 부둥킨 마음
마주한 무엇보다 더하더니


- 손락천 시집 [까마중]에서




상사화의 꽃말은 [기대], [순결한 사랑],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다.

어감과 의미가 다른 듯 하지만, 곰곰 생각해보면 모두가 같은 마음에서 비롯된 정서임을 알 수가 있다.

나는 얼마나 무지한 사람이던가? 또 이렇게 꽃 하나에서 삶을 배우니 말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까마중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