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forhappywomen Apr 16. 2019

들어가기에 앞서...

출간 전 연재

  들어가기에 앞서...

안녕하세요. 여성이 건강하면 모두가 행복해진다고 믿는 산부인과 전문의 포해피우먼입니다. 산부인과를 방문하셨을 때 '자궁근종이 있다' 아니면 '자궁에 혹이 있다'라고 들으셨나요? 외래를 통해서 담당 선생님께 자세한 설명을 들으신 분도 있으실 테고, 자세한 설명을 못 들으신 분도 있으시겠죠. 하지만 책 1권으로도 모두 담지 못하는 내용을 짧은 진료시간동안 완전히 이해하지는 못하셨고, 부족한 정보를 찾던 중 이 책을 접하신게 아닌가 생각을 해봅니다.


자궁근종은 여성 50-80%에서 발견될 만큼 흔하기 때문에 많은 여성들에게 근심과 걱정을 끼치는 것 같습니다. 치료가 필요하다는데, 자궁에 '혹'이 있어서 수술까지 해야 한다니 걱정되고 두려운 마음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저도 '어떤 질병이 있으시네요'라고 들으면 의사임에도 불구하고 신경 쓰이고 무서운걸요.


인터넷에서 찾아보아도 광고가 없는 정보는 찾기 어렵고, 그나마 올라와 있는 정보들은 생각보다 어렵게 쓰여 있습니다. 참으로 속상한 일이죠. '이렇게 흔한 자궁근종인데, 왜 쉽게 쓰인 글이 없을까?'라는 생각에서 '너에 대해 알고 싶다:자궁근종'을 연재하기 시작했고,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치료를 선택함에 도움이 되길 바라던 마음을 담아 틈틈히 썼었던 글들이 드디어 책으로 이렇게 나오게 되었습니다.


가능한 자궁근종에 대한 내용을 쉽고, 모두가 이해할 수 있도록 담당 선생님과 상담에 도움이 되고 치료를 선택할 때 도움이 되는 글을 쓰고자 노력하였습니다. 부족할 수도 있는 글이지만, 아무쪼록 치료를 받으심에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참고사항

개인의 가치관이 반영된 점을 감안하여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가치관이 100% 정답일 수 없으며 환자 분마다 상담 내용은 다릅니다. 이 책의 모든 내용은 의료진과 환자 간의 의료 지식 격차를 줄이기 위해 쓰였습니다.

삽화에 나오는 대화는 ‘의학 Fact’에 ‘Fiction’을 가미한 Faction입니다.

교과서와 최신 지견을 기반으로 하였지만, 의학적 내용은 계속 수정&발전되니 참고 바랍니다.

모든 여성은 개개인에 맞춘 진료가 필요하니, 최종 결정은 담당 선생님과 상의 후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아래 네이버 오피스 설문조사에 참여하시면 궁금한 내용에 대해 질문도 할 수 있고, 책 출간 이후 전자책을 무료로 받을 수 있습니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자궁근종 :너에 대해 알고 싶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