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자유직업인 Jun 21. 2020

오이게맛살 숙주나물 겨자소스냉채

아아~~이름이 무지 기네요^^

안녕하세요

양도마입니다^^

날이 더우니 낮에는

어떻게든 시원한 걸

준비하려고 고민합니다!

얼마 전 강의하러 다녀온

연수원 식당에서 나온

반찬 중 하나가 생각나서

준비해 봤습니다.

재료는 오이, 게맛살류 아무거나

그리고 숙주나물 한봉지와

겨자소스가 필요합니다.

오이와 게맛살 취향대로

먹기 좋게 썰어서 준비하구요.

일반 게맛살 보다 크래미가

쭉쭉 잘 찢어지니 참고하세요.

숙주나물은 끓는 물에

살짝만 데친 후 찬물에

씻어서 물기를 짜 줍니다.

너무 꽉 짜진 마시고

공을 쥐는 느낌으로

짜 주셔야 아삭아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제 준비한 재료를 한데

모은 후 갓뚜기 겨자냉채소스를

뿌려 주신 후 잘 섞어 주시면 끝!

먹기 전에 냉장고에 넣어서

시원하게 해서 드시면 좋습니다.

오이도 살짝 절이면 더

아삭하고 간도 됩니다만

그냥 드셔도 시원합니다^^

저는 소스가 좀 덜 새콤해서

사과식초를 더 넣었습니다.

다음에는 다진 마늘 이용해서

직접 소스를 만들 생각입니다.

여~엉 소스가 맘에 안 듭니다^^

닭가슴살두부탕수육이

함께 먹으니 잘 어울립니다^^

당근이 조금 타 버렸네요^^

탕수육은 아래 글을 참고하세요~~


매거진의 이전글 더운데 수박주스 한잔에 속이 시원합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