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May 30. 2017

붕어

붕어


붕어는 
바늘밥 먹고 큰다
월척이 되기까지
수십수백 번 
뚫리고 아물던 주둥이
말없이 뻐끔거리며 큰다
수십수백 번
살림망에 투옥되는
무고한 답답함에서 큰다
수천수만 번
미늘에 찔리는 사람의 가슴처럼
아픈 반복에서 큰다
붕어는
바늘밥 먹고 물 밖에 나왔다
잠시 빼앗긴 물숨에서
세상이 비린 것을 알았다
비린내 배인 몸으로 돌아가
붕어는
다시 오지 않았다


- 김주탁

매거진의 이전글 외등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