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슬로 Feb 20. 2024

고양이가 매일 하는 말.

우리 집 고양이 도도는

매일 '냐옹'이라고 말한다. 



자고 일어나면 

나를 빤히 바라보며 

"냐옹"이라고 운다.


화장실에 가서 

씻고 있으면

문을 열고 들어와

"냐옹"이라고 운다.


거실에서 TV를

보고 있으면 

눈 앞에까지 와서

"냐옹"이라고 운다.


늦게까지 책상에서

글을 쓰고 있으면

모니터를 가리면서

"냐옹"이라고 운다.





가끔, 가족들끼리 

도도 이야기를 할 때면

어린 아이처럼 칭얼대는 게 

딱 4살 금쪽이 같다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런 이야기도한다.


자기가 원하는 것만 요구하는

 이기적인 고양이라고.



오늘 지하철에서

4살쯤 된 아이가

엄마에게 말하는 걸 

우연히 들었다.


아이는 엄마에게

끊임없이 말했다.


"엄마 나 좀 봐" 

아이는 별다른 이유없이

엄마가 끊임없이 봐주기를 

요구하고 있었다.


나는 그제서야 

어린 아이가 원하는 건 

'도움'이 아니라 '관심'임을 

깨닫게 되었다.



이제 도도가 "냐옹"이라고 울면

가장 먼저 눈을 마주치고 말해야겠다.


나도 너가 좋아.



이전 07화 너도 참고 있구나
brunch book
$magazine.title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