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정진우 Dec 01. 2019

펭귄들은 호기심이 많다.

펭귄들은 호기심이 많다. 번식지에 못보던 물건이 생기면 꼭 몇몇 펭귄들이 찾아와서 보고가곤했다. 일을 하고있으면, 슬며시 다가와 부리로 살짝 물어보기도하고 서너번 두리번 거리다 돌아갔다. 작은 물건을 놓아두면 올라가 보거나 깔고 누워 자기도하고, 물건에 똥을 싸놓기도했다.

성체들도 그렇지만, 새끼들의 호기심이 더 컸다. 아직 철이 덜든 새끼들은 사람이 다가가면 몰려들었다. 이족보행하는 사람이 거대한 펭귄으로 보였을지도 모를일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널부러져 자는 새끼 펭귄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