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한가한 소리,한담(閑談)
by 김지혜 Jan 04. 2018

잃어버린 것

2017년을 뒤늦게 돌아보다

날씨 탓이었을까. 가슴에 찬 바람이 일었다.


우울이나 미련은 확실히 아니었다. 상실감과도 결이 달랐다. 아주 누추하게 남아있던 무엇인가마저 무너져내린 기분, 갑자기 온 몸에 힘이 풀렸다.


언제부터였던가. 사람들이 하는 말을 그대로 받아들이기가  어려워졌다. 따뜻한 말과 조언이 특히 그랬다. 나를 향한 모든 말들이 진심으로 느껴지지 않았다. 거짓은 아니지만, 빈말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낯선 사람들을 만나기가, 친해지기가 자꾸만 더 무서웠졌다.


서로가 누군인지 전혀 알지 못하고 통성명조차 하지 않는, 그저 여행지에서 스쳐지나가는 이들이 누구보다 편하다고 느끼는 단계를 넘어선지는 이미 오래였다. 정말 소수를 제외하고는 타인에게 진심을 내보이지 않게 된 것도 한참 지난 일. 나는 다른 이들도 나와 같을 거라고 믿게 되어버렸다.


진심.


지난해를 돌아보며 가만히 생각해보지만 도무지 모르겠다. 내 진짜 마음은 무엇이었을까. 나는 무슨 감정을 품었던 걸까. 나는 어떤 말을 하고, 하지 않았던 걸까. 어쩌면, 나는 내 자신에게조차 솔직한 적이 없었을 지도 모르겠다.


이유 따위는 궁금하지 않다. 왜 아무도 믿지 않게 되었는지 안다고 하더라도 바뀔 것이 없으므로.


그렇지만 바닥엔 구멍이 숭숭 뚫려 요란하게 삐걱거리는 2018년, 내가 맞딱뜨린 이 자리가 어디선가 불어오는 찬바람에 무너질까. 점점더 두려워지고 있다는 것 정도는 기록으로 남기고 싶었다.

다른 무엇도 아닌, 바닥에 나뒹굴 언젠가의 나를 위해서.

keyword
magazine 한가한 소리,한담(閑談)
소(키도 작고 마음도 작은)시민입니다. 
아직도 사춘기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성장통은 언제 멈출까요.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