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안녕하세연 Mar 18. 2023

재택 입원

고통은 생활

"힘들었던 순간은 훌훌 날려버리고"

절대 저렇게 되지 않는다. 훌훌 날아가지 않고, 모래주머니처럼 계속 차고 다닌다.

내가 더 강해져서 충분히 달고 뛰거나, 

모래주머니에 구멍이 뚫려 조금씩 새나가 점점 가벼워지거나.


병원에서 2,3일은 푹 쉬라는 말에 아내는 집에서 회복의 시간을 갖게 되었고

나는 보조를 들게 되었다.

방 침대가 병원 침대처럼 돼버린 현실

그러면서 병원 예약을 최대한 빨리 해보니 바로 내일.

내일이 디데이가 될 것인가.


이래저래 오늘 하루는 완전히 멈춘 하루처럼 지나가고 있다.

내일 조금은 모래주머니가 가벼워지길.


(03/07/2023)

이전 26화 응급실
brunch book
$magazine.title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