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찐테크 Sep 13. 2023

저축률 80% 가계부 작성


저축을 한다면 가계부는 빠질 수 없다. 가계부 작성은 단순히 가계부를 적는 행위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소비를 통제하고 회고한다는 점이 중요하다.



목표 설정하기


가계부를 작성하기 전, 우선 한 달 간 얼마를 쓰고 얼마를 저축할 것인지 목표를 구체적으로 세워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고정비와 그 달의 이벤트 등을 미리 파악해야 한다.



특히 명절이나 생일, 경조사 등이 있는 달에는 지출이 평소보다 클 수 있기 때문에 미리미리 대비하는 것이 좋다. 평소에 경조사 대비용으로 비상금을 저축하는 것도 좋고 그 전후로 긴축을 하는 것도 좋다. 어떠한 방법이든 간에 예측할 수 있는 큰 지출에 대해서는 미리 대비할 필요가 있다.



매달 수입, 소비, 저축에 대한 계획을 세팅하고 나면 소비를 할 때도 한 번 더 생각하게 된다. 나는 신용카드 1장, 체크카드 2장을 사용하고 있는데 신용카드는 주기적으로 사용 금액을 확인하면서 실적만 딱 채우고 있다. 만약 이게 잘 안된다면 처음에는 체크카드만 쓰면서 절제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가계부 어플? 엑셀?


가계부를 꼭 어떠한 형식으로 써야한다 정해진건 없다. 나는 어플과 엑셀을 모두 사용하고 있는데 각각의 장단점이 있다.



어플은 요즘 워낙 잘 되어 있다보니 카드 결제 푸쉬 알림이 오면 자동으로 어플에 기록이 된다. 내가 따로 매일 적지 않아도 되고 알아서 카테고리별로 통계도 만들어주기 때문에 편하다.



하지만 내 입맛대로 보기에는 어플은 한계가 있어 엑셀 가계부도 사용하고 있다. 평소에는 가계부 어플에 지출 수입 내역을 기록한 후, 한 달이 끝나면 주말에 하루 시간을 내서 엑셀에 기록한다. 요즘 웬만한 가계부 어플은 엑셀 내보내기 기능이 있어서 엑셀로 관리하기에도 편리하다.



디테일이 생명



가계부 작성은 디테일이 생명이다.



흔히들 가계부를 작성할 때 식비, 교통비, 통신비, 공과금 이런식으로 카테고리를 분류한다. 카테고리는 이것보다 더 세분화해야한다. 예를 들어 식비는 외식비 / 회사 점심 식비 / 식재료비 등으로 구분이 가능하다.



특히 식재료비의 경우 어떤 것을 샀는지 기록하는 것이 좋다. 마트에서 장을 10만원어치를 봤어도 야채나 고기 등 식료품 위주로 장을 본 것과 과자, 빵, 라면 같은 간식류 위주로 장을 본 건 완전히 다르다. 간식 위주로 장을 본 경우엔 분명 식재료를 한보따리 사온것 같은데 막상 집에 와서 보면 해먹을게 없다.



식재료뿐만 아니라 다른 항목들도 어떤 것을 구매했는지 메모를 해두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쿠팡, 네이버페이, 올리브영 등에서 구매를 하면 카드 승인 매출처에 '쿠팡' 이런식으로 찍히기 때문에 적어두지 않으면 뭘 산건지 기억이 안난다. 온라인 구매한 것들은 구매 내역을 다시 보면 되지만 오프라인 구매는 본인의 기억에 의존해야 하기 때문에 바로바로 메모해두는 것을 추천한다.



바로 이런식으로 말이다. 시간이 지나면 점점 더 기억은 희미해지기 때문에 지출 후에 바로바로 메모를 적어두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회고하기


가계부를 그냥 쓰기만 하는건 의미가 없다. 항상 한 달이 끝난 후에는 정리하면서 어디다 돈을 썼는지 회고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처음에 목표한 바를 달성한 달도 있을 것이고, 예상치 못한 지출이나 절제력 상실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수도 있다.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면 어떤 이유로 지출이 많았는지, 혹여라도 불필요한 소비를 했던 것은 아닌지 돌아보자.



가장 중요한 건 이 과정에서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이다. 저축률 목표를 지키지 못했다고 자책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금방 지친다. 돈을 모으는 과정은 절대 단기 레이스가 아니다.


 

가계부 작성은'1억 모으기'라는 장기레이스를 하기 위한 기초체력을 기르기 위한 것이다. 과소비를 줄이고 저축하는 습관을 키우는 것이 가계부 작성의 핵심이다. 주객이 전도되어서 돈 모으기에 너무 집착해서 소비를 극단적으로 줄이거나, 가계부 작성 그 자체에 매몰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이전 10화 첫 단추의 중요성, 그리고 부수입
brunch book
$magazine.title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