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식물에게도 큰 집이 필요해요

봄철, 분갈이와 영양 보충

봄에 화분 분갈이를 하는 건 어깨 넘어 들어 알고 있었는데, 영 외면하고 싶은 거예요. 화분 속에 숨어 보이지 않는 흙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던 것 같아요. 뿌리를 타고 스멀스멀 벌레들이 기어 다닐 것 같고, 애벌레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을 것 같고, 뿌리는 만지기만 해도 식물이 바스러질 것 같고요. 먼지가 집안에 날아다니는 것도 반갑진 않고요. 


그런데, 봄엔 다 새잎을 틔워 올리기 시작하는데, 성장이 그대로 멈춰 있는 나무들이 느껴지는 거예요. 엄마의 본능이랄까요. ‘아, 화분이 작구나.’ 하는 느낌이 왔어요. 성장하지 않는 거야 괜찮은데, 화분 안에 뿌리가 꽉 들어차면 숨을 쉬지 못해 죽어요. 2년쯤 잘 키웠는데 갑자기 시들시들하다 하면 100% 분갈이 시점입니다. 더 미룰 수 없을 때까지 온 거예요.      

스킨답서스 화분안에 꽉찬 뿌리. 흙은 다 어디로 가고 뿌리만 있더라고요. 뿌리 사진도 별로 아름답지가 않아서, 분갈이 과정은 더욱 아름답지 않아 과정샷은 생략합니다. 

준비물은 돗자리, 장갑, 정원용 가위, 보충용 흙, 세척한 마사토, 양파망, 새 화분입니다. 장갑을 끼지 않고 흙을 만지면 손이 점점 망가져요. 제 손은 나날이 손바닥이 두꺼워지고 있습니다. 사실 그보다는 장갑 없이 흙을 만지다가 불쑥 나타나는 지렁이 같은 걸 만지고 싶지 않아요. 눈으로 보는 건 웬만큼 할 수 있지만, 벌레를 손으로 만지기엔 아직 내공이 부족합니다.   

   

장갑을 먼저 끼고, 바닥엔 돗자리를 펴요. 처음엔 신문지를 깔고 시작했는데, 신문지는 축축한 흙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금방 찢어집니다. 비닐 소재의 돗자리가 좋아요. 흙의 무게도 잘 지탱하니 흙 부스러기를 탁탁 털면 마무리도 깔끔합니다. 지름 20cm 미만의 작은 화분은 큰 쇼핑백 안에 넣고 해도 좋아요.      


양파망은 새 화분의 물 빠짐 구멍을 막아주는 용도인데요, 구멍을 막지 않으면 물을 줄 때마다 동그랗게 흙 동전이 생겨요. 그만큼 흙이 유실됩니다. 그럼 분갈이를 다시 해 줘야 하니 처음부터 그물망으로 구멍을 막아주세요. 시중에서 파는 거름망도 써 봤는데, 저는 양파망이 제일 좋더라고요. 살림하며 늘 챙겨두는 삼종 세트 중 하나입니다.     


정원용 가위는 흙 봉지를 개봉할 때, 잎을 정리할 때, 뿌리를 자를 때 두루두루 필요해요. 보충용 흙은 주로 드림 상토를 씁니다. 식물들도 잘 자라는 편이에요. 마사토는 화분 아래쪽에 깔아 물 빠짐을 좋게 하는 용도로 씁니다. 세척하지 않은 마사토는 진흙이 많이 묻어 있어 물을 따라 화분 아래로 흘러 지저분해서 싫더라고요, 화분 흙이 점점 단단해져 공기층을 없애 뿌리가 숨쉬기 힘들어하니 세척 마사토를 써 주시는 편이 좋아요. 대형 화분일 경우에는 스티로폼을 큼직하게 잘라 넣어 물 빠짐을 좋게 해 주기도 합니다.      

2천원짜리 해피트리 화분 다섯 개. 고만고만한 애들이 자랐는데, 지금은 키 차이가 꽤 납니다.

분갈이를 하려면 우선 화분을 눕혀 가장 큰 줄기를 잡고 화분에서 살살 꺼내 줍니다. 뿌리의 흙을 털고 화분은 새 흙으로 채워줘요. 상한 뿌리도 잘라 부피를 줄여 줍니다. 그다음, 화분을 세우고 나무를 중앙에 반듯하게 놓은 후 중심을 잘 잡으며 가장자리에 흙을 채웁니다. 이 과정에서 실패하면 삐딱하게 심어진 나무를 봐야 하는데, 저는 비뚤어진 나무를 보는 게 영 힘들더라고요. 센터를 잘 잡아주는 게 중요합니다.      


분갈이의 목적은 뿌리가 성장하기 위한 공간을 확보하고, 흙 보충을 통해 영양 공급을 해 주는 데 있어요. 식물마다 좋아하는 물 빠지는 정도가 다 다르니, 배양토 마사토 비율은 식물 관련 책자를 보시며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아요. 이름을 정확하게 모르는 식물은 모양이 비슷한 식물의 가이드라인을 따라줍니다. 사촌 팔촌 개념이라 비슷하게 맞았어요.      

애기 아보카도를 뿌리를 깍둑썰기해서 데려왔어요. ^^
4개월 후.  올 여름엔 텃밭에 내 놓을 건데, 얼마나 클지 궁금합니다. :) 

영양제는 수용성 화학 비료를 썼는데, 화학 비료는 식물이 자생하는 힘을 약하게 한다 해서 올해는 친환경 유기 비료를 써 보려 해요. 식물도 살아 있는 애들이 스스로 병충해를 물리치도록 균형을 잘 맞춰 줘야 하는데, 밸런스가 깨지면 뭔가 이상이 옵니다. 올해는 장식용 돌처럼 아름다운 모양의 비료를 써 보려고 해요. 


저는 동트기 전 새벽에 집중이 제일 잘 되어 매일 그 시간에 글을 쓰고 있어요. 해가 점점 더 떠오르면 신데렐라가 시계를 자꾸 보는 것처럼 저는 창 너머를 흘깃흘깃 보게 되어요. 날이 밝으면 글 쓰는 마법이 끊길 것 같기만 해서요. 점점 낮이 길어지니 점점 더 새벽에 일어나게 됩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께도 생명이 시작하는 새벽의 에너지가 전달되길 바라요.  :)     

뿌리가 쑥쑥 자라는 핑크 레이디. 비슷한 모양은 비슷한 성질을 갖고 있어요. 

Like it / 공유 / 구독은 작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응원 부탁드려요! 





이전 10화 기왕이면 다홍 화분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우리 집이 숲이 된다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