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작간가 Mar 09. 2019

옷을 뒤집어 입었습니다. 아무도 몰랐습니다.

나쁜 습관 팝니다 18. 남들이 나만큼 나를 눈여겨본다는 생각



| 겉모습이 쬐~끔 바뀌었어요. 알아보겠죠?


    아침에 일어나 출근 준비를 한다. 머리를 감고 말려 정리한다. 고데기로 앞머리를 살짝 돌리는데, 아차. 5도 정도 더 돌아 버렸다. 돌아버리겠다. 너무 어색하다. 이리저리 만져보지만 고데기의 성능 덕분인지 그 각도의 기세를 돌리려면 다시 머리를 감는 수밖에 없어 보인다. 출근 시간이 임박해 어쩔 수 없이 집을 나선다. 지나는 모든 사람이 5도 꺾인 내 앞머리를 보는 것 같다. 사무실에 들어서며 던지는 좋은 아침이란 인사가 여느 때와 다르게 힘이 없다. 평소보다 고개를 5도 더 떨군 체, 내 앞머리의 변화를 눈치챌까 하루 종일 신경 쓴다.


     오늘의 거무티티한 옷이 어제의 검정 옷으로 느껴질까 의식적으로 밝은 옷을 골라 입는 것이 가끔은 스트레스다. 그러다 보니 입을 게 없다 푸념한다. 한 해가 지나면 작년에 입었던 옷이 신선해 보이지 않아 새 옷을 구매해 이미 꽉 찬 옷장에 구겨 넣는다. 내가 매일 봐서 익숙하다 보니 식상하다. 식상함이 다른 사람들에게도 느껴질까 다른 사람들은 신경 쓰지도 않을 옷의 종류를 자꾸 늘려나간다. 그런데 신기하게 그렇게 사놓으면 그 옷이 그 옷이다. 내 취향은 그대로인 거다. 결국 비슷한, 상대적으로 오래된 멀쩡한 옷은 애써 등한시한다. 디테일이 다르다며. 과연 남들도 그 디테일을 알까 의문이 들지만 믿음을 갖기로 한다.


| 완벽한 하루 후 옷을 뒤집어 입은 것을 알았다.


    옷을 뒤집어 입고 하루를 보냈다. 누구 하나 눈치채지 못했다. 나 조차도 씻기 위해 뒤집어 벗어던진 옷이 바닥에서 자신의 '외모'를 과시하는 것을 보고 알았다. 나의 평소 패션 감각 때문에 사람들은 으레 옷의 디자인이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아니. 그건 아닌 것 같아, 애초 안과 밖이 크게 다르지 않은 옷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뒤집어 본다. 실밥이 보인다. 잘 보인다. 목의 마감도 도드라져 보이고 세탁기가 아닌 곳에서 난생처럼 바깥구경을 했을 안쪽의 로고도 눈에 거슬린다. 아니. 바깥구경이 처음이 아니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알고 보니 다 보인다. 그런데 관심을 두지 않을 땐 모른다.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유명한 심리 실험이 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부끄럽다고 생각하는 특정 다지인의 옷을 입고 사람들이 모여있는 방을 드나들어, 얼마나 많은 사람이 그 옷을 알아보았는지를 확인하는 실험이다. 옷을 입은 본인은 대부분이 알아챘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실제론 방안에 있던 소수의 인원만이 알아봤다. 실험은 타인의 나에 대한 관심도가 그렇게 높지 않다는 것과 자신이 의식하는 것을 남들도 알 것이라 믿는 심리를 보여준다. 옷을 입은 사람에게 해당 디자인이 등에 새겨진 옷을 보이지 않게 입혔다면 어땠을까. 그래도 실제보다 많은 수를 예상했겠지만 디자인의 존재를 아는 경우 보단 적은 수일 거라 확신한다. 나의 의식이 확대되는 것은 내가 의식할 때뿐이다. 봐라. 하루 종일 뒤집어 입고도, 그 사실을 알고도, 고민도 걱정도 없다. 그저 약간의 허탈함과 서운함(?)이 있을 뿐이다.


| 타인 중심의 자기 관리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에게 관심이 있다. 그런데 역설적이게도 자신에게 관심이 있다 보니 다른 사람을 신경 쓰는 상황이 된다. 나로서 당당한 것이 아닌, 다른 사람의 눈에 비친 나를 신경 쓰면서다. 내가 보는 것을 다른 사람도 똑같이 볼 것이라는 착각에 더 자신에게 신경 쓰고 또 남의 시선에 집중한다. 악순환이다. 나를 신경 쓰니 타인의 시선이 신경 쓰이고, 타인의 시선이 신경 쓰이니 나를 신경 쓰는. 결국 타인의 시선에 중점을 두고 거기에 휘둘린다.


    사람들은 조금만 신경 써도 보일법한 이리저리 튀어나와 있는 실밥과 뒤집어 입은 옷도 감지하지 못한다. 나의 밝은 얼굴이 도드라져 그런 것이라 해도 적어도 사람들이 내가 옷을 '제대로'입는지 관심이 없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물론 나의 수고로움이 무가치하다는 것은 아니다. 아무래도 깔끔한 것이 낫다. 그저 세세한 것까지 지나치게 남을 의식하는 몸에 베인 습관이 적지 않은 불편을 초래하는 것이 문제다. 도대체 5도 꺾인 머리카락이 발표의 자신감과 무슨 관계가 있단 말인가. 티도 나지 않는 머리카락의 각도를 나날이 늘어나지만 옷으로 가릴 수 있는 뱃살보다 더 신경 쓴다는 게 안타까울 따름이다. 내실은 없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있어 보이고 싶어 하는 것이 못내 아쉽다.


| 타인의 시선 전에 내 시선 걷어내기.


    남을 신경 쓰지 않고 일관된 패션에도 당당할 수 있으려면 스티브 잡스나 저크버그 같은 정도의 성공을 거둬야 하는 것일까. 누구나 알아주는 사람이기에 겉모습보다는 그의 업적이 후광이 되어주는 사람만이 남의 시선을 삶의 중심에서 뭉개버릴 수 있을까. 아무래도 그 정도면 쉽게 그럴 수 있겠다 싶지만 내 주변에도 패션만큼은 스티브 잡스 저리 가라 하는 비슷한 분이 있다. 마치 회사에 도착해 작업복으로 갈아입은 듯, 매일 같이 같은 옷을 입는 분이. 가끔씩 흉 아닌 흉을 보기도 하지만 그분을 판단할 땐 그분의 태도와 인품을 먼저 이야기한다. 좋은 사람. 성실한 사람. 구체적인 평가는 있을 수 있다. 매일 같은 옷을 입는 좋은 사람. 매일 같은 옷을 입지만 정갈한, 성실한 사람. 어떤 평가에도 본질은 변하지는 않는다. 그분도 그것을 아는지 언제나 사람 좋은 얼굴로 미소 짓고 있다. 일관된 패션처럼 일관된 미소로. 그게 중요하다. 알지만 흉내 내는 것도 잘 되지 않는 것이 문제지만.


    하루 종일 옷을 뒤집어 입고 다니면서도 단 한 번도 의식하지 못했다. 내가 몰랐으니 남들이 그 사실을 알까 고민하는 일도 없었다. 몰랐다기 보단 신경 쓰지 않았다고 하는 게 맞겠다. 신경 썼다면 뒤집어 입을 일도 없었을 테고 어느 순간 알아차리고 화장실로 뛰어갔을 것이다. 하지만 난 무의식 중에 뒤집어 입었고 옷매무새를 되짚는 것보다 다른 많은 것을 신경 쓰며 생활했다.

     그래. 이거다. 내 시선을 걷어내는 것. 내 시선을 걷어내고 더 중요한 것들에 집중하려는 노력. 그래야 신경 쓰던 것이 줄어들고 남의 시선도 정도껏만 걸러서 신경 쓸 수 있다. 옷 한번 뒤집어 입은 걸로 무슨 큰 깨달음을 얻은 것 마냥 기쁘다. 5도 꺾인 머리카락과 옷에 신경 쓰던 내게, 생활을 조금 더 단순하고 명확하게 만들 수 있는 핑계를 제공해준 것 같다.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데 내가 왜?' 하는 강력한 무기를 손에 넣은 거다.

    

    아침에 일어나 출근 준비를 한다. 머리를 감고 말려 정리한다. 고데기로 앞머리를 살짝 돌리는데, 아차. 오늘은 6도 정도 더 돌아 버렸다. 여전히 돌아버리겠다. 너무 어색하다. 하지만 그냥 집을 나선다. 신경 쓰이지만 신경 쓰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이 정도는 아무도 신경 쓰지 않을 거라 생각하며. 혹시 누가 알아봐도 상관없다 되내며.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데 내가 왜?'


    사무실에 들어서며 애써 담담하게 아침인사를 건넨다.

    "좋은 아침입니다."

    살짝 숙였던 고개를 들어 꼿꼿하게 세운다.  별것 아니지만 왠지 승리한 느낌이 나쁘지 않다.

매거진의 이전글 완벽해야 한다는 완벽한 착각.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