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희택 Aug 05. 2019

이름 짓기

 나는 이름 짓기가 참 어렵다. 어렸을 때부터 그랬다. 게임을 시작할 때 이름을 정해야 하는데, 그걸 두고서 한참을 망설였다. 음, 센스 부족이다. 다른 친구들은 센스 있는 이름을 뚝딱 만들어버리는데, 내가 지은 이름은 항상 유치하고 의미 없어 보인다.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고양이 이름을 지을 때, 주위를 쓱 둘러보고 눈에 보이는 것들 중 마음에 드는 단어를 이름으로 정해버린다고 한다. 그는 참 쉽다고 하는데, 나는 아무리 둘러봐도 모르겠다. 정말 센스의 문제다.


 카페에서 일하다 보면, 이름 짓는 센스가 필요할 때가 종종 있다. 대표적으로 새로운 메뉴를 개발해서 이름을 붙여야 할 때. 새로운 음료는 재료를 이리저리 조합해보고, 책과 인터넷을 찾다 보면 그럴싸한 음료 하나가 완성된다. -대부분은 매출 감소의 위험을 느낀 사장님의 절박함으로 만들어지지만- 그렇게 만들어진 음료를 직원들과 함께 마셔보며 판매 가능성을 살펴본다. 그리고 좋은 평가를 얻게 되면. 다음으로는 이름이다.


음료의 이름은 아주 중요하다. 실제로 음료의 이름 문제로 실패하는 사례도 있다. 이름이 너무 촌스럽다거나, 너무 어려운 전문용어여서 난해한 경우들이 그렇다. 게다가 손님들은 메뉴판의 음료 이름을 보고 1차적으로 음료의 이미지와 맛을 상상한다. 이때 만약 1차적으로 상상한 맛과 이미지가 실제 음료와 크게 달라버리면 손님들은 당황한다. 배신감을 느끼기도 한다.


아무튼. 음료의 이름은 아주 입에 척 달라붙어야 하고, 적당히 센스 있게 폼 나야 하고, 음료의 이미지, 맛과 적절하게 연결되어야 한다. 그런데 이렇게 복잡한 조건들이 늘어날수록 내 머리는 점점 굳어진다. 창의력을 발휘할 공간이 줄어든다.


만약 무라카미 하루키처럼 주위를 쓱 둘러보다가 적당히 눈에 들어오는 단어를 음료에다 붙여버리면, 사장님은 이래서 안되고 저래서 안된다고 구박을 할 것이 분명하다. 어떤 사장님은 음료 이름에 카페의 이미지도 적당히 녹여져 있어야 한다는 조건도 건다. 이렇고 저렇고. 제한 사항이 너무 많으면 어떤 것도 머릿속에 떠오르지 않는다. 적어도 나는 그렇다.

그런 날에 직원들은 머릿속에 떠오르는 아무 단어나 뱉어 낸다. 뭐라도 걸리겠지라는 심정이다. 머릿속이 복잡하게 뒤엉키고 무수한 단어들이 사정없이 쏟아져 나온다. 유치함이 난무한다.


 

개인적인 경험입니다만. 결국 결정되는 이름은 사장님의 마음속에 품고 있는 그 단어다. 뭐, 뭐든 다 그렇지 않겠습니까. 그게 사회이지요. 음..


이래서 안되고 저래서 안되고는 결국 사장님의 마음에 드는 단어를 골라야 하는 조건들인 셈이 아닐까. 하는 비꼬이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게 한 두 번 경험하고 나면 딱히 이름 짓기에 참여하고 싶은 마음은 없어집니다. 그래도 적당히 참여는 해야겠지요. 또다시 이름 짓기가 시작되면 이런저런 단어들을 성실히 뱉어냅니다.


그나저나 만약 제 카페를 차리게 된다면, 이름을 어떻게 지어야 할지 벌써부터 난감합니다. 사람들의 기억에 잘 남고, 발음하기 좋고, 의미가 좋고.. 뭐 그런 많은 것들은 바라지 않습니다. 그냥 유치하지 않은 적당한 이름 하나면 충분할 것 같은데요. 무라카미처럼 주위를 쓱 둘러보고 적당한 단어를 골라, 뚝딱 만들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매거진의 이전글 BGM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