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현우 Oct 09. 2020

환절기 비염이 사라졌다.

채식 이후 몸의 변화 1편


'채식 이후 몸의 변화'는 5편으로 구성되었습니다.

1편: 환절기 비염이 사라졌다.

2편: 채식하면 살 빠져요?

3편: 채식 방귀

4편: 현저히 줄어든 식곤증 (가제)

5편: 잘못된 채식은 몸을 망가뜨린다. (가제)



"에취!"


나는 어려서부터 알레르기성 비염 질환을 앓으며 살아왔다. 비염은 공부하는 데에도 지장을 주었다. 물론 서울대에 못 간 건 비염 때문은 아니다.


비염 때문에 휴대폰만큼이나 두루마리 휴지를 자주 만지작거리며 살아왔다. 사춘기 시절에는 한창 멋 부릴 시기였는데 훌쩍훌쩍거리며 휴지로 콧물을 닦는 스스로가 싫었다. 간지나는 스타일에 휴지는 없었기 때문이다. 어렸을 적부터 어딜 가든 가방을 들고 다니게 되었는데 그 습관은 온전히 비염 때문이다. 화장지나 물티슈, 손수건을 항상 챙겨 다녔다. 주머니에 넣어도 되지 않느냐고? 주머니에 물건을 넣어 불룩불룩 튀어나온 스타일이 싫었다. 화장지와 함께 간지도 잊지 않고 늘 챙겼다.


가끔 깜빡하는 날이 있다. 하필이면 그런 날 비염 증상이 심하다. 콧물이 내 예상과는 달리 너무나도 묽고 빠르게 흘러 당황스러운 때가 많았다. '스르르'가 아니라 '슥' 흐르면 참사를 막을 수 없다. 몸이 이렇다 보니 환절기가 찾아오면 무서웠다. 먼지가 많은 장소를 싫어했고 코가 예민하니까 담배 연기가 자욱한 PC방도 싫었다.


게다가 몸이 피곤하거나 환절기가 되면 비염 때문에 코가 양쪽 다 막혀버리기도 했는데, 이런 날 밤에는 침대에 눕기가 무서웠다. 입으로 숨을 쉬다가도 숨이 멎는 것만 같아 두려웠다. 지금도 그 끔찍한 순간은 생생하게 기억난다.




채식 이후 환절기가 무섭지 않다. 채식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윤리적인 이유였다. 채식을 시작할 때만 해도 채식이 비염 증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되리라곤 예상하지 못했다.


채식을 4개월 정도 하니 겨울에서 봄으로 이동하는 환절기가 찾아왔다. 그런데 환절기와 늘 함께 찾아왔던 비염 증상은 오지 않았다. 이번 환절기는 운 좋게 넘어간다고 안도했다.


두 번째 환절기를 맞이했다. 바로 이번 추석이었다. 채식 이전에, 비염 증상은 연중 추석 때가 피크였다. 콧물도 주르륵 흘리고 하루 종일 훌쩍거리며 휴지로 코를 풀었다. 정말 심할 땐 눈이 가려워서 충혈되고 퉁퉁 부어 눈물도 흘렸다.


추석 때 비염 증상이 심해졌던 이유는 두 가지다. 첫 번째 이유는 추석 전후가 보통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이고, 두 번째 이유는 추석 때가 되면 고향에 가니까 잠자리도 바뀌고 생활환경도 바뀌기 때문이다. 약을 평소에 잘 먹지 않는데 추석 때면 지르텍을 꼭 챙겨 먹었다. 지르텍을 복용하기 전에는 눈물과 콧물을 흘리며 몽롱했고, 복용 후에는 콧물과 눈물은 멈췄지만 쏟아지는 졸음을 이기진 못했다.


2020년 10월, 채식을 시작한 지 1년 하고도 1개월. 올해 추석에는 비염으로 딱 하루 고생했다. 강도도 이전보다 훨씬 약했고 고생하는 기간도 훨씬 줄어들었다. 매년 찾던 지르텍도 더 이상 찾지 않게 되었다.




30년을 달고 살았다. 비염의 원인도, 비염이 사라지 요인도, 객관식 답안처럼 콕 집어낼 수 없다. 다만 추측할 뿐이다. 비염이 유전적인 요인으로 발생했다고 추측하는 것처럼, 비염이 사라진 이유는 채식 때문이라고.


비염을 앓았던 많은 채식인들이 채식 효능과 경험을 증언했다. 하지만 비염과 채식 간 연관성은 의학적으로 밝혀진 바가 없다. 관련 논문을 있을까 하여 검색해봤는데 찾지 못했다.


내 식단은 엄격한 비건 식단은 아니다. 비건 지향이지만 가끔 페스코 베지테리언이 되기도 하고, 비덩주의자가 되기도 하고, 프루테리언이 되기도 한다. 이 정도 채식 식단으로 효과를 보았다.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해마다 고생하는 이가 있다면, 채식 지향 식사를 지속적으로 해볼 것을 권한다. 고기를 끊으라는 게 아니라 줄여보라는 제안이다. 매 끼니 먹는 사람이라면, 일주일에 3끼 혹은 하루에 1끼 정도로. 효과는 환절기에 확인하면 된다. 생체실험(?) 같지만 각자 상황에 맞게 시도해보길, 조심스럽게 권해본다. 어쩌면 비염과 이별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비염 환자들이여, 휴지로부터 해방되어라!



관련 칼럼


맛있게 채식하는 법


매거진의 이전글 모두 비건이 되어야 하는 걸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