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루습히 Mar 24. 2017

키보드 장터에서 무엇을 구해야하는가?

 <13년간의 기계식 키보드 이야기>

중고장터에서 키보드를 구하다보면 어떤 상태의 키보드를 어느 정도에 구입해야 좋은지 판단이 어려운 경우가 있습니다.

판매자의 가격에 납득하고 구입한 키보드를 만족한다면 괜찮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당연히 있을 수 있습니다.


이번 글은 사용자들간 키보드를 거래하는 장터 이야기 입니다.




# 스위치 가격


납이 묻지 않은 새 스위치는 일반적인 쇼핑몰에서도 거래되는 상황이라,  기계식 키보드에서 스위치 가격은 대체적으로 정해진 편입니다.


체리 MX스위치는 과거 101~8개 기준으로 2~3만원이하로 측정되었으나 스위치의 내구성이 정해진 이상, 상태가 제각각인 중고는 판단을 신중히 해야합니다.

중국제 유사스위치는 100개 기준 5천원 가치 평가가 되지만, 새 스위치를 10000개 넘게 구입하게되면 중고보다 새 스위치가 더 저렴할 수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최근에는 중국산 유사스위치가 많아진 상황이라서, 어설픈 중고보다는 짭퉁이라도 새 것이 낫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시각적으로 스위치의 상태를 알아보는 대표적인 방법은 스위치 하우징의 상태입니다.

상부하우징으로 스위치를 판단할 때는 비교적 깨끗해보이는 스위치를 선택하고

그 스위치와 균일한 스위치의 상태를 판단하는게 좋습니다.


만일, 단독으로 중고 스위치를 구했을 때는 하부하우징의 접점부가 깨끗하지 않고, 주위의 플라스틱이 인두로 인해 녹아있는 흔적이 있다면 구입을 피해야 하는 스위치입니다.

그리고 분해의 여부, 판매자의 튜닝 등이 있습니다.



# NIB = 새것이다.

NIB를 구입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쇼핑몰,오픈마켓에서 새것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이베이등에 새 제품이 박스에 포장되어 있는 상태를  NIB라고 언급을 하는데, 미개봉품을 New in Box로 표기합니다.


때문에 새거는 새거, 사용한 것은 중고, 열어만봤으면 미사용품, 열어서 작동확인만 했을 때는 신품급이나 신동품이라는 의미를 정확하게 집어주는 판매자가 좋습니다.

(신동품은 신품과 비슷하거나 동일한 품질을 의미)


그리고 NIB의 단품의 경우, NIB가 아닌 단순 박스 소장품을 의심해보는게 좋습니다.

신품박스 제품을 파는 판매자의 경우 한대가 아닌, 여러대를 한번에 팔거나 상당량을 한번에 파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판매자는 현금을 위해서 판매만 할뿐, 개인과의 거래에서 결과는 구입자의 몫입니다.



# 박스품

중고를 구입하다보면 물건만 단품으로 구입하는 경우가 있고, 박스나 구성품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당연하지만 가치나 보관성에서는 박스품이 단품보다 조금 더 낫다고 볼 수 있습니다.

새 제품의 경우에 벌크나 리퍼비시가 종종 포장이 다르거나, 구성품이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래된 키보드는 단품판매가 따로 없었던 경우, 컴퓨터와 함께 포장되어 판매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때문에 키보드만 포장되어 있는 상황도 흔하게 봅니다.

(예: 키보드 모양의 완충제 포장등)


박스에는 키보드 자체라벨에 특별한 기록이 없는 경우, 생산년도나 판매처 라벨이 종종 붙어있는 경우가 있어서

언제 어디서 구입했는지 확인하는 방법이 되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는 박스가 없는 편이 중고가 더 저렴한 경우가 있어서 구입자가 선호하기도 합니다.



# 사용감

중고의 사용량을 사진으로 판단하기 좋은 방법은, 키캡의 표면상태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일반적인 ABS 키캡이나 이색사출 키캡, 별다른 내구성 코팅이 없는 경우에는 몇개월만 사용해도 새 제품에 비해서 번들거림이 눈에 띕니다.

만일 판매자가 어두운 사진으로 찍어서 올려둔 경우, 밝게 촬영해줄 것을 요청하는 것도 좋습니다.

특히 사람마다 많이 쓰는 키와 안쓰는 키의 정도가 명확하기 때문에

PBT재질 키캡등은 각 키마다 표면의 차이를 확실히 보는편이 사용감을 판단하기 좋습니다.


두 번 다시 언급되는 스위치의 상태입니다.

누구나 비교적 사용량이 많은 부분과 적은부분이 있기 마련입니다.

특히 문자열과 숫자열, 방향키와 기능키들을 눌러보고 차이점이 크게 발생할 수록 사용감이 크다고 보는 편입니다.

하지만 스위치가 장착된 위치에 따라서 눌렀을 때 다른 느낌은 어쩌면 당연합니다.

때문에 슬라이더의 구분감이나 스프링의 압력으로 판단하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로 약지와 검지로 눌렀을때의 차이로 구분합니다.


만일 스위치 추출용으로 중고키보드를 구입했다면, 어느정도 스위치 상태를 좋다 나쁘다로 구별해내서

문자열을 기호키, 숫자열, 기능키, 텐키, 편집키 들과 적당히 교체하여 이식하는 것을 고려해봐도 괜찮습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오래된 중고는 스위치의 압력이 고르지 않은 경우가 많기에 공제스프링으로 교체하는 작업도 괜찮습니다.

스위치의 상태가 의심된다면 새 키보드를 구입하거나, 납이 묻지않은 새 스위치를 써보는 것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중고스위치를 보완하고 비교적 좋은 키감을 내기 위해서 윤활를 하고, 스위치를 단단히 고정시키는 스티커 작업도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새 키보드를 구입했을 때, 마음에 안들더라도 몇개월 간 그냥 써보는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그래야 새 스위치, 윤활한 스위치, 중고스위치를 어느정도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이런건... 좋은 키감 생활과 별도의 이야기긴 합니다.



# 키캡

키캡 고정과 맞물림이 헐거운 증상은, 키캡을 반복적으로 교체한 중고에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약간 헐거움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손으로 키캡을 누르고 슬라이더가 올라오는 과정에서 헐거우면 자칫 키감이 안정스럽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특히 체리 청색축이나 넌클릭인 백색축에서의 경우 더 그렇습니다.


싸구려 키캡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보면, 키캡을 리무버로 제거할 때 스위치나 슬라이더까지 들어 올라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는 오히려 키캡이 슬라이더에 너무 꽉 고정되어서, 리무버 사용시 스위치 고정을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그래특별한 이유가 없다면, 키캡 교체나 리무버 사용을 안하는편이 좋긴 합니다.

헐거워 졌을때는 슬라이더 위에 랩이나 얇은 눈썹테잎을 작게 붙여주거나

키캡을 깊게 맞물려주기 위해서, 키캡의 모서리를 둥글게 모따기를 해주는 것도 괜찮습니다.



# 또... 스위치 이야기

사용자가 임의로 스위치를 교체한 경우, 가능한 스위치가 추출된 키보드까지 함께 구입하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단지... 남은 부품까지 함께 판매하는 분들은 적은편입니다.

기계식 키보드에서 스위치의 중요성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범폰

미끄럼 방지 고무나 실리콘의 닳은 형태, 묻은 때 등은 키보드가 책상에 올려져 있는 기간등을 예상하기 좋습니다.



# 나사

개인적으로는 중고 키보드를 구입할 때 분해 여부를 보곤 합니다. 아무래도 자주 분해와 조립이 된 경우에 제품이 유격이 있을 수 있고, 특히 미숙한 사용자의 경우에 분해나 조립시 파손한 경우를 쉽게 접하기도 합니다.

(예: 너무 꽉 조여진 나사로 인해서 고정이 깨진 경우등)




글은 이렇다고 하더라도, 판매자가 구매자를 위해 윤활을 새로하거나

키캡을 새것으로 교체한 등 작업이 들어갔으면 어느정도 판매자의 가격에 따를 필요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모든 키보드를 만져보고 구입하라고 권하지만, 실질적으로는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아서 안타깝더군요...


여러모로 마음에 드는 키보해지기를 매일밤 기도하고 있습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안녕하세요? 루습히입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