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헤헤부부 Oct 26. 2020

Ep. 11 - 이글루를 만들어 보았니?

과학고의 이글루

눈이 왔을 때 눈사람을 만들어 본 기억이 있는가? 다들 크든 작든 눈덩이를 굴려 눈사람을 만들어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글루를 만들어 본 적이 있는가? 이글루는 아무래도 만들어본 사람이 많지는 않을 것 같다. 우리나라에서 눈이 많이 내린다고는 하지만 하루면 대부분 청소가 완료되고 삼한사온으로 일주일 이내에 거리에 쌓인 눈들은 녹아버리니까..


 우리 학교가 있던 나주는 국지성 폭설이 자주 내렸다. 정확한 요인은 잘 모르겠으나 지형적인 원인으로 해마다 폭설이 내려 눈이 엄청 쌓이곤 했다. 지금도 이어지고 있을진 모르겠으나 우리 학교에는 이글루를 만드는 전통이 있었다. 


 눈이 오면 방에서 세수대야와 빨래바구니를 챙겨 나온다. 많이 오는 때는 무릎 정도까지 눈이 쌓이기 때문에 눈이 부족할 걱정은 없다. 눈을 빨래바구니에 넣고 열심히 다져서 벽돌을 만든다. 그 벽돌을 빙 둘러 쌓는다. 성을 쌓듯이. 어느 정도 높이가 만들어지면 가장 위 뚜껑은 세수대야로 만든다. 작업한지 2-3시간만에 신박한 이글루가 탄생하였다. 


이번 겨울에 학교를 간다면 이글루를 볼수 있을까?

이전 13화 Ep. 10 - 공부에 왕도가 있다구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과고라고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