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숳 Nov 17. 2019

동생이 자라는 기분 : 외전

언제 이렇게...?
















































안녕하세요, 이숳입니다.

동생이 자라는 기분, 그릴만한게 뭐가 있을까~ 했는데 한도 끝도 없네요.

새삼 너무 많이 자라서 신기합니다. 한순간이예요.ㅠㅠ


다음편에서는 후기로 찾아올게요.

감사합니다.



이전 08화 동생이 생기는 기분 8 : 첫 눈이 온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동생이 생기는 기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