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PART 01. 웃음꽃이 피는 저녁 시간

PART 01. 웃음꽃이 피는 저녁 시간

PART 01. 웃음꽃이 피는 저녁 시간


삭막한 공간. 혼자 사는 공간에 사람 냄새가 날리 없지요.

어느 순간부터인가 다시금 할머니 할아버지와 다 같이 살던 고향집이 생각나요.

그때는 작지만 나만을 위한 방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그 바람을 이루고 나니 오히려 쓸쓸함만 남네요.

짓고 싶어요.

다시금 우리 가족이 모두 모여 저녁식사시간에 웃으면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그 공간을요.


항상 웃음꽃이 피었던 그러한 집. 그 꿈을 언젠가는 이룰 수 있겠죠? 


(일러스트)

이전 01화 프롤로그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젊은 전원주택 트렌드 2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