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여름 Nov 09. 2017

계절성 우울의 시간




환절기 감기를 겪는 것처럼 가을이 올 때면 밀려드는 우울함이  있다. 

 

흔히들 가을 탄다,라고 표현하는 바로 그것이 내게도 있었다. 그저 익숙했던 날씨가 변하고, 그 때문에 신경이 예민해져 그런가 보다 하고 넘겼었다. 그런데 어째 시간이 지날수록-나이를 먹을수록, 이라고 읽는- 더 심해졌다. 가을이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우울감은 조금씩 길어졌고 잦아졌다. 그리고 언젠가부터 단순히 날씨의 탓으로 할 수 없을 정도의 많은 것들이 나의 우울을 깊어지게 했다. 가끔은 사회 속에서 공허하게 존재하는 나의 모습 때문이기도 했고, 공기처럼 늘 나를 휘감은 상념들이기도 했으며, 관계의 끝맺음에서 오는 우울이기도 했다. 


참 이상하게도 우울이 깊어질 때면 나는 매번 나를 의심하곤 했다. 마치 우울감에 젖어들기 전의 나의 모습 모든 것이 전부 거짓이었던 것처럼 낯설게 느껴지기도 했고, 그 모습으로 맺어온 모든 관계들이 부질없고 연약한 것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가을만 되면 그랬다. 내가 존재하기 시작한 그 계절을 만날 때면 끊임없이 의심하고 존재를 부정하기도 했다. 그렇게 힘든 계절을 반복하기가 몇 번이었을까, 우연히 클릭한 인터넷 기사에서 조금 생소한 단어 하나를 발견했다.



계절성 우울(seasonal affective disorder)

참 생소한 단어였다. 계절성정동장애 또는 SAD라고도 부르는 이 단어는 '계절적인 흐름을 타는 우울증의 일종'이라고 정의되고 있었다.
특히나 가을, 겨울에 우울증상과 무기력증이 나타나고, 증상이 악화되다가 봄과 여름이 되면 증상이 나아진단다. 놀랍게도 환자의 83%가 여성이라고 했다. 



그제야 계절이 바뀌고 가을이 돌아올 때마다 느꼈던 싱숭생숭하고 낯설었던 감정들이 이해가 갔다. 그리고 이 말을 알고부터는 묘하게 마음이 갔다. 한글로 적어 놓아도 동글동글한 발음이라 좋고, 영어로 길게 늘어 적어도 어쩐지 마음을 울리는 모양이다. 변명으로 쓰기에도 참 좋다. 괜히 코 끝이 시리고 울적해지는 날이면 으레 해오던 '원인 찾기'를 하지 않아도 되었다. 그저 '계절성 우울증이 또 도졌나 보다.' 하면 되었다. 


그래서 결론적으로 가을의 문턱을 지나 겨울로 향하고 있는 지금도 여전히 머릿속을 맴도는 각종 우울들과 함께 하고 있다. 그래도 이젠 그러려니 한다. 봄이 오면 또다시 괜찮아질 테니.


이전 04화 살아보니 정말 그게 다였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불안형 인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