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안필런 Jul 19. 2019

출간하자마자 대만 판권 수출!!

좋은 아침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 입니다!

책이 나오고 딱 보름이 되었을 때였습니다. 
한 에이전시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대만에서 판권을 문의한다는 이야기였습니다. 


"네? 책이 나온 지 보름밖에 안 됐는데요,
어떻게 이 책을 보셨을까요?"


저와 출판사 담당 편집자는 놀라 반문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에이전시에서는 이런 답을 주셨습니다. 


"대만 출판사 편집장님이 우연히 서점에서 이 책을 발견하셨고,
한국어 번역을 해서 읽어보셨는데, 너무 재미있게 읽으셨다고 합니다.
꼭 대만에서 출간하고 싶다고 하시네요"


그렇게 일사천리로 판권 수출 계약을 마쳤습니다. 

사실 이 책을 편집하면서 출판사 편집자 분께서도 아래와 같은 말씀을 매번 해 주셨었죠^^ 

어찌보면 자랑같지만.... 


교정지를 들고 다니며 읽어야 할 때는 지하철에서도
웃음이 빵빵 터졌더랬습니다. 불합리한 현실을 시~원하게 이야기해주니
체증도 풀리는 기분입니다. 한마디로 속시원합니다. 


어찌되었건 우연히도 대만의 어느 편집장님께 알려져 

이제 대만 독자들에게 소개될 생각을 하니 너무 기쁩니다. 

대만판 '직장인' 독자분들의 반응은 어떨런지 궁금합니다. 

대만판 책이 나오면 또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그나저나 직장인들의 삶이 빡빡하고 힘든 건, 다 똑같은가봅니다. 
직장인 여러분, 힘내십시오!!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5044824


이전 09화 ‘선의’와 ‘오지랖’ 사이 그 어디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좋은 아침 같은 소리 하고 있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