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실배 Jan 07. 2021

눈 오면 반드시 퇴근해야 한다.

회사에 있으면 바보.

어제저녁 구내식당으로 향했다. 2.5단계 이후 외부 식당 이용도 금지였다. 자극적인 MSG에 익숙해져서인지 유독 심심한 맛이었다.

밖으로 나가는 순간, 맙소사 온통 하얀 세상이었다. 고작 30분에 이렇게 바뀌다니. 잔뜩 눈을 뒤집어쓴 채 사무실로 향했다.


일이 손에 잡히질 않았다. 펑펑 쏟아지는 눈을 보니 집에 가고 싶은 마음을 주체 못 했다. 이런 내 마음을 알았는지 둘째에게서 연락이 왔다.

"아빠 어디야?"
"사무실이지."
"언제 와? 빨리 와서 나랑 눈싸움하자."

세상 어느 말보다 유혹적이었다. 빛보다 반걸음 느린 속도로 정리했다. 밖은 걷기도 힘들 정도로 눈이 쌓여있었다. 이런 폭설이 얼마만인지. 풍선처럼 부풀어 오른 마음에 사진을 연신 찍었다. 아직 갬성이 살아있네.

집에 도착하니 둘째는 준비 완료였다. 아내가 안겨준 분리수거 꾸러미를 들고 출동했다. 이제 전쟁이다! 동그랗게 눈을 모아 던졌다. 명중이다. 둘째는 눈을 브이자 반대로 뜨고 반격을 시작했다. 코앞으로 다가와 내 머리 위로 눈을 쏟았다. 반칙이잖아.

눈을 던지고, 눈밭에 뛰어다니고, 눈사람도 만들었다. 문제는 몹쓸 체력이었다. 얼마 놀았다고 금세 방전되었다. 둘째를 꾀어서 동네 산책에 나섰다. 늦은 시각임에도 많은 사람이 나와 눈놀이 중이었다. 그래. 이런 것이 사는 맛이지.

오래간만에 싱그러운 모습을 보니 설렜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 눈에 코로나가 모두 씻겨 갔으면 좋겠다.

잔뜩 피곤한 모습으로 집에 돌아가니 첫째가 온라인 수업을 마치고 나와 있었다.

"아빠. 눈싸움하러 나가자!"

눈을 감고 못 들은 척했으나, 억센 손에 이끌려 나갔다. 진짜 전투가 시작되었다. 생존을 위한 비상 에너지가 발동되었다. 어느새 둘이 눈밭에서 뒹굴고 있었다. 맨 발에 슬리퍼를 신은 첫째는 발이 얼었다며 집에 가자고 했다. 그럼, 내가 승리한 건가.

집에 돌아와 씻고 추위를 덜어냈다. 꿈의 세상에서 현실로 돌아오니 내일 출근길이 걱정되었다. 어떻게든 되겠지 뭐. 내일의 걱정은 내일의 나에게 맡기자.

한 가지 깨달은 진리, 눈 오면 반드시 퇴근해야 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막내 남편, 첫째 아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