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최정임 Feb 02. 2024

고양이는 훌륭한 경청자입니다.

하루는 회사에서 진상을 만나 힘든 날이었다.

집에 돌아와서 코몽이를 쓰다듬으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코몽아, 오늘 엄마가 회사에서

진상을 만난 거 있지.

그 사람이 나보고

당신이 뭔데 이래라저래라 하냐고 말하더라!

(불라불라)”


코몽이는 초록색 눈을 깜빡이며

내 말을 듣고 있었다.

피하지도, 무시하지도 않고

가만히 내 눈을 바라보았다.


마치 “진짜? 그런 일이 있었어?”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


나는 그때 느꼈다. 경청이란 무엇인지를.


고양이는 사람의 말을 이해하지 못해도,

상대방이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는지 알아챈다.

 그리고 그 감정을 공감해 준다.


아무 말하지 않아도 느껴지는

걱정스러운 눈빛에

순간 화를 내던 나 자신이 부끄러워졌다.

그날 이후로 나는 코몽이에게

힘든 일을 말하지 않고

이루고 싶은 일, 너와 함께 그리는

미래의 이야기를 자주 하곤 한다.


때때로는 나 먼저 두고

 떠나지 말라고 하소연을 하기도 하지만.

코몽이는 늘 내 말을 들어주고,

살랑살랑 꼬리를 흔들어준다.


고양이의 경청에는 특별한 힘이 있다.


추신: 너 나중에 고양이 별에서 만났을 때

엄마 놀리면 안 돼!


이전 07화 고양이는 유혹합니다.
brunch book
$magazine.title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