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최정임 Feb 07. 2024

캣초딩이 끝난 고양이는 싫증을 느낍니다.

 캣초딩 시절을 지난 고양이에게는

장난감이라는 존재가 무의미해진다.

최애 쥐돌이를 안고 잤던 코몽이와 병뚜껑을 모으고 다녔던 하몽이.


새 장난감을 선물해도 금방 실증이 찾아오고,

하루 이틀 정도의 흥미는

집사에게 감동을 선사할 뿐, 곧 구석에 박힌다.


그러다 보면 집사의 연기력이 중요해진다.

정확히는 현란한 손놀림이 핵심이다.   


진짜 사냥감처럼 움직이는

장난감을 연출하는 것이

고양이의 시선을 사로잡는

집사의 비결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과연 누가 누구를 놀아주는 것일까?

장난감을 가지고 흔드는 집사인가,

아니면 장난감을 통해 집사를 조종하는 고양인가?


이 모호한 관계 속에서 펼쳐지는 그곳에는

퇴물 장난감과 연기왕 집사의 슬픈(?) 코미디가 매일 같이 펼쳐진다.


+

휴지... 봉투가 좋은 삐용이....


가습기가 신기한 삐용이....


왜.. 장난감을 가지고 놀지를 않는 거니?

-오늘도 장난감 사냥에 실패해 슬픈 집사가.

이전 08화 고양이는 훌륭한 경청자입니다.
brunch book
$magazine.title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