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추억바라기 May 24. 2021

난 가끔 아내에게 뺨 좀 맞는 남자다

아내를 위해 손 내밀고, 귀 기울여 들어주는 건 남편의 몫입니다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 가서 눈 흘긴다


얼마 전 직장 동료들과 식사하던 자리에서 평소에도 나를 신기하게 생각했던 아니 정확히는 우리 가족의 신기하리만치 행복한 일상을 궁금해하던 여자 동료가 내게 자신의 요즘 고민을 얘기하며 나의 상황에서 의견을 물었다.


 "김 부장님은 언니(내 아내)가 이유도 없이 화내고, 짜증내면 어떻게 해요?"

 "어쩌겠어요. 들어주고, 받아줘야죠. 뭔가 힘들고, 짜증 나는 일이 있으니까 그러겠지 하죠"

 "어떻게 그러세요. 전 요즘 회사 스트레스 때문에 집에 고스란히 그 짜증을 가지고 가서 별일 아닌 일로도 아이를 혼내는 저를 가끔 봐요. 남편이라도 있으면 쏟아부을 텐데 이 사람이 일이 많아서 매일 늦으니"

 "많이 힘드시겠어요. 저도 예전에는 아내가 이유도 없이 제게 화내고, 짜증 내는 일을 겪을 때는 많이 힘들었었는데 시간이 지나며 그런 상황들을 이해하는 법을 배운 거죠"

 "하하, 저희 남편은 그렇게 짜증내면 바로 따져 물어요. 내가 잘못한 문제도 아닌데 당신이 알아서 풀고, 해결하라고요"


나도 예전에는 그런 상황이 무척이나 힘들고, 이해가 가지 않았던 적이 있었다. 아무 이유도 없이, 아니 정확히는 어떤 이유인지 모른 채 몰아세워진다는 것이 많이 혼란스러웠다. 특히 아내의 기분이 저기압일 때에는 어김없이 내게 파고드는 송곳 같은 차디찬 말, 시선들이 있었다. 난 아내의 그런 말들을 평소에도 견디기 힘들어했지만 이런 분위기에서 아내에게 지인이나, 친구가 갑자기 전화가 오거나 했을 때 아내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밝은 목소리로 통화하며 웃을 때면 그 인내심은 한계를 바라볼 때가 많았다. 결국 인내심이 한계치를 넘은 날은 어김없이 아내에게 따져 물어봤다.


 '내겐 사소한 문제로도 시비조의 날 선 말들로 차갑게 뱉어내면서 돌아서면 다른 사람들하고는 어떻게 웃을 수 있냐고'


아내는 그럼 누구한테 그러냐고, 자신이 제일 믿고, 의지하고, 사랑하는 사람이니까 그러는 거라고 말하곤 했다. 내게 돌아온 이런 아내의 대답은 그때는 정말 이해가 안 가는 당황스러운 답변이었다.


20년을 살다 보니 자주 싸우지는 않지만 부딪치지 않아도 될 것 같은 이해되지 않은 상황을 많이 겪었다. 오랜 시간을 함께 지내면서 그렇게 서로를 알고, 이해하고, 날을 새우지 않아도 되는 법을 배우고, 크게 드러내지 않아도 될 상황임을 알게 되면서 아내와의 이런 마찰을 피하거나, 풀 수 있는 노하우가 생기기 시작했다.


보통의 남자들은 여자 친구나 아내가 이유 없이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내면 자신의 잘못이 없음을 납득시키려고 자신의 아내, 여자 친구와 대화를 하려고 한다. 자신은 어떠한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았다는 결백을 증명하는데 모든 에너지를 쏟아붓는다. 결국 이런 결백을 증명하고 난 후에는 '그럼 내게 왜 그래'라는 순서의 전개를 밟는 경우가 많다.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사람들 중 특히 많은 결혼한 여성분들은 육체뿐만이 아니라 영혼까지 털리는 육아, 워킹맘의 고된 일과, 고부 문제 등에서 백 퍼센트 자유롭지는 못하다. 이런 부분은 대부분의 남자들이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가슴으로는 공감하지 못하는 일이다. 많은 부부간의 언쟁이나 말다툼의 이유는 아주 사소한 문제에서 불거진다. 곳곳에서 받은 마음의 상처로 자신도 이해가 가지 않을 만큼 짜증이나 화가 부글부글 끓어오르고, 힘들 때 결국은 누군가가 도움을 주지 않으면 자신이 다치기 십상이다.


이런 문제에서의 치유는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이 손을 내밀어야 한다. 그런 날이 자주가 아니라면 접근 방법도 그리 어렵게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 문제로 아내가 힘든 날은 조금은 더 귀 기울여 들어주고, 아내를 이해하기 힘들면 상황을 이해해야 한다. 그렇게 하면 내가 가장 사랑하는 아내, 내 아이 엄마의 정신 건강을 비싸지 않은 치료비를 지불하고 치유할 수 있을 것이다.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 가서 눈 흘긴다'는 속담이 있다. 종로에서 뺨 맞고 화가 나서 내게 와서 내 뺨을 친다면 뭐 한 대쯤은 맞아주는 것도 아내를 사랑하는 남편의 큰 그림이 아닐까.


내 아내도 아이들 어릴 때 육아 스트레스로 이런 이유 없는 짜증, 화가 많았던 적이 있었다. 처음에는 몸도 마음도 많이 힘들었지만 아내를 이해하고, 상황을 이해하려고 애쓰면서 난 피하지 않고, 아내의 이야기를 들어주려고 많이 애썼던 것 같다. 이럴 때마다 아내를 데리고 산책도 나가고, 분위기 좋은 노천 술집에서 맥주 한 잔 하며 아내의 '눈 흘김'을 하트 '뿅뿅'한 시선으로 되받아쳤었다.


부부 사이도 관계의 문제다. 내 아내나, 내 남편이 어렵고, 힘들어할 때면 손을 내밀고, 말하는 입보다는 들어주는 귀를 상대방에게 더 가까이 둬야 한다. 사소한 문제도 현명하게 서로 풀어가고, 상대방을 이해하면 부부 사이의 문제 되는 일도 점점 더 줄어들지 않을까. 불행은 변화하지 않는 사람의 오늘이고, 행복은 실천하는 당신이 받을 선물이다.

이전 09화 아내가 딸이고, 제가 사위라니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최강 가족의 시크릿 다이어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