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화당 Jul 09. 2021

가을 (3)

1

산 넘고

강을 건너

백두대간을 따라


가을이

마침내 우리 초등학교 교정에 다 달았습니다.     


책을 들고

갈피에 끼우려고

예쁜 단풍을 찾는 

여자 아이 마음처럼     


울긋불긋

마음 담아둘

멋진 기다림 하나 

생겨나면 좋겠습니다.     



2

어젯밤

모진 비바람에

예쁜 단풍이 떨어져

낙엽이 많이 쌓였습니다.   


초등학교 교정의 낙엽은

쓸고 버려야 할 대상이 아니라

동그라미와 하트, 별을 만들어


따뜻한 사랑의 마음을

동심의 세계로

전해줍니다.          



3

가을은

인플레이션 계절     


온 천지가 메말라 가면

초록 잎 은행나무는

지폐 발권의 한국은행처럼

샛노란 오만 원 권으로 바꿔 달고서

왕창 떨 구 어 버린다.     


아침이면

노란 조끼 입은

복지관에서 온 할아버지

떨어진 단풍잎을

돈처럼 곱게 쓸어 마대자루에 

꾹꾹 눌러 담고서     

힘들게

어깨에 지고 가는 

뒷모습 


엄동설한 넘기기 위해 

연탄 한 장 사기 위해 

폭락해버린 지폐 한 자루의 슬픔     

이전 13화 봄 (3)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초록 신호등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