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해경 Mar 24. 2019

수익을 고려한 서비스 기획: 국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수익 모델을 고려할 때, 서비스 첫 화면에 와야 할 것

저는 일 년 전부터 서비스 기획과 수익성을 접합시키는 체계를 정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기획자의 가장 큰 역할은 돈을 벌어오는 기획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내, 사장이 돈을 벌어오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서비스를 기획할 때에도 사업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수익을 지속적으로 낼 수 있는 서비스를 기획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제가 하고 이 작업의 의의, 의미를 여러분께서 공감하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그래서 저는 국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의 첫 화면에 어떤 것들이 와야 하고, 어떤 것들이 불필요 한가에 대해서 이야기를 풀어보려고 합니다.


일단 대표적인 사이트 중 하나인 벅스를 보고 오시죠.(벅스를 택한 이유는 제가 쓰는 사이트라서 그렇습니다)

https://bugs.co.kr


잘 보셨나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지만 저는 서비스의 첫인상은 사람의 첫인상이 중요한 만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신문사나 잡지사에서 자신의 메인에 거는 기사가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과도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용자가 맨 처음 접하게 하는 화면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벅스는 어떻게 되어 있을지 구경해보도록 하죠.


최신 음악 - (광고) - 탑 차트 - 인기 뮤직 PD 앨범 - 최신 영상 - 뮤직 포스트 - 아티스트가 쓴 커넥트 스토리 - 아티스트가 직접 올린 커넥트 음악 - 라디오 -나만을 위한 추천, 뮤직 4U- 테마별로 즐기는 뮤직 PD 앨범 - 음악, 아는 만큼 들린다. - 세계 최고의 음반사들을 벅스에서 만나다!


이런 순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여러분은 이 구성의 이유가 뭔지 생각해보셨나요?


지속적인 수익성을 고려하기

여러분 어떤 서비스를 사용할 때, 지속적인 수익성을 고려하기 위해선 어떤 요소가 필요할까요? 그중 하나가 흔히 LOCK-IN 시키는 방식이라고 알려진 방식입니다. 저는 사용자 관성을 크게 하는 모델이라고 표현하기도 하고요. 사용자 관성을 크게 하는 이 방식, 자세하게는 락인 방식은 사람들이 이 서비스를 사용하고 쉽게 벗어나지 못하도록, 경쟁 서비스로 쉽게 '이주' 하지 못하도록 하는 수익 모델입니다. 스트리밍 시대에 있어서, 음원 다운로드 수익도 없는 지금에는 음악 서비스로 돈 버는 매우 적은 수익 모델 중 하나죠. 이 락인 모델이 잘 동작한다면 지속적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겠죠.


그래서 지속적인 수익성을 고려한 서비스 구성이라면 락인 수익 모델이 기획에 반영되어 있어야 합니다.


진행을 쉽게 하기 위해서 락인 되는 음악 서비스 요소는 무엇이 있을지부터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락인 되는 요소는 서비스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으면 접근할 수 없어야 합니다. 그런 차별성이 있는 요소여야 하죠. 스트리밍 시대 음악 서비스에서 대표적으로 거론할 수 있는 것은 '플레이 리스트'입니다. (옛날 같았으면 다운로드한 음악도 하나의 락인 요소로 작용했겠지만, 요새 다운로드는 그렇게 주요한 포인트가 아니니 말입니다.) 그리고 플레이 리스트랑 유사한 것이 큐레이션 기능이 가미된 채널입니다. 예를 들면 라디오를 들 수 있겠죠.

그럼 차별성 없는 음악 서비스 요소는 무엇이 있을지 알아보겠습니다. 일단 대표적인 게 최신 음악 목록입니다. 누구나 같은 내용으로 서비스하죠. 그리고 두 번째는 탑 차트입니다. 각 사이트별 집게이지만 결국 어느 정도 공통분모를 가지고 탑 차트가 구성되며, 또 사용자에게 기능하는 역할은 차별성이 없습니다. 이런 거죠 고객은 탑 차트=인기곡 차트라고 인식하고, 요새 인기 있는 게 뭔지 대충 듣는 정도로 인식합니다.


그럼 아래 구성을 보고 벅스가 지속적인 수익성을 고려한 기획인지, 아니면 지속적인 수익성을 고려하지 않은 기획인지 생각해보도록 합시다.


최신 음악 - (광고) - 탑 차트 - 인기 뮤직 PD 앨범 - 최신 영상 - 뮤직 포스트 - 아티스트가 쓴 커넥트 스토리 - 아티스트가 직접 올린 커넥트 음악 - 라디오 -나만을 위한 추천, 뮤직 4U- 테마별로 즐기는 뮤직 PD 앨범 - 음악, 아는 만큼 들린다. - 세계 최고의 음반사들을 벅스에서 만나다!


일단 최신 음악과 탑 차트(그 사이에 광고)가 있습니다. 이 중요한 공간에 광고가 있다는 것도 가슴 아픈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상위 거의 대부분의 공간을 최신 음악과 탑 차트가 차지하고 있습니다. 플레이 리스트인 인기 뮤직 PD 앨범이 있기는 하지만, 매우 공간이 작군요. 개인적으로 이렇게 작은 배치는 찬성하지 않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앱에서 볼 수 있는 식으로, 충분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 기획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음과 같은 구성 말이지요.


지속적인 수익성을 고려한 콘텐츠로 구성되어야 하며, 그 콘텐츠를 충분히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하지만 벅스 사이트는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수익성을 올리기 위해서는 첫인상을 주는 화면에 플레이 리스트 같은 것들로 구성을 하고, 그 콘텐츠를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방법은 있죠. 별거 아니지만, 궁금하면 오백 원~)


붙이자면 말입니다. 한 페이지 안에 너무 많은 콘텐츠를 넣는 것도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수익에 도움이 되지도 않고, 좋은 경험을 주지도 않기 때문이죠. 많은 정보를 한 페이지에 욱여넣은 다고 좋은 시각 디자인이 아닌 것처럼 말입니다.


여하튼, 이제까지 벅스를 살펴보셨습니다. 다른 국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는 캡처를 해서 붙여 놓겠습니다. 그냥 한번 구경해보시고요, 더 중요한 것은 본인의 서비스가 수익성을 고려한 구성과 기획을 하고 있는지 자문해 보는 것입니다. 꼭. 자문해 보시길 바랍니다.


아 그리고 기획자라면 해외 음악 서비스 꼭 이용해 보세요 애플 뮤직이나 스포티파이라던지!

보너스!


이전 07화 비즈니스 모델 주동목(SVO)으로 바라보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사업을 하기 위한 틀 -1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