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호호동호 Nov 01. 2020

25. 대안 축산 연구회

돼지를 부탁해

멀리서 보던 것과 달리, 가까이서 본 축산인도 한 개인일 뿐이었다. 돈만 생각하고 살아가는 사람도 아니었다. 법과 사회 규범대로 따라오다보니 지금에 이르렀을 뿐이었다. 대안이 있다는 것을 모르거나, 대안을 시도하기엔 몸집이 너무 커져버렸을 뿐이다. 전환과 개선을 고민하는 축산인은 있다. 우리 법이 허용하는 전환의 길이 너무 좁을 뿐이다.  


대안축산연구회에 모인 이들은 축산인들이었다. 개인의 힘은 미약했다. 규제에 걸렸고, 자금이 달렸다. 방향을 튼다고 해도 안정된 판로를 보장해줄 이는 없었다. 그럼에도 고민하고 노력하는 농부들은 있었다. 그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 


대안축산연구회 대장이며, 돼지의 주식이었던 미강을 공급했던 캡틴H. 나를 돼지 앞으로 밀어 넣은 장본인. 하지만, 그도 결국 변했다. 다큐멘터리 영화를 본 후 마을 신문에 쓴 고백을 가져왔다.

.

.

저는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이자, 소를 기르는 축산인입니다. 사실 축산과 육식에 관한 문제는 오래전부터 제기되어 왔습니다. 다만 사람들이 외면하는 불편한 진실이기에 저도 그에 편승하여 소 길러 돈 벌고, 그 돈으로 고기 먹으며 살아왔습니다. 


그래도! 명색이 유기농업을 하는 농부이고, 아이들의 미래와 건강을 생각하는 아빠로서 계속 외면해선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큐멘터리를 통해 공장식 축산으로 인한 문제를 보았고, 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축산인으로서 문제를 자각하고, 대안을 실천해야겠다. 조금이라도 변화를 만들어보자고 생각을 했습니다. 이에 공감하는 몇몇 축산인들과 ‘대안축산연구회’를 결성했습니다. 같이 공부도 하고, 방목 돼지와 닭도 길러보고 있습니다.  


나름 축산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양심적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다큐멘터리를 통해 마주한 더 깊은 진실은 충격이었습니다. 양심을 끝없이 후벼 파더군요. 솔직히 소도 그만 기르고 채식을 해야 할까 고민을 했습니다. 으악! 진짜 어려운 문제입니다ㅜㅜ 


못 보신 분들을 위해 영화의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축산 분뇨와 사체에서 나오는 메탄가스가 이산화탄소보다 더 심각한 온실가스이고, 동물 사료인 옥수수를 얻기 위해 엄청난 열대 우림과 자연을 훼손하고 있어 지구온난화는 더 빨라지고 있다<소에 관한 음모 : 지속 가능성의 비밀>. 고기를 먹는 것은 몸을 해친다<우리는 왜 육식을 멈추고 채식을 사랑하게 되었나>. 참혹한 도축장의 모습. 우리가 먹는 고기는 수많은 동물들의 공포와 고통 속에 나왔다.<3편 - 정복자>. 


많이 불편하고, 괴롭습니다. 내가 먹은 것이, 돈을 버는 일이 환경을 병들게 하고 사람들을 병들게 하고 동물들을 절규하게 하는 일이라는 사실을 마주했기 때문입니다. 무엇이라도 실천해야만 할 것 같은 절박함이 몰려왔습니다. 그렇다고 모두가 채식주의자가 되어야 할까요. 잘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쉬운 답은 아닐 것입니다. 극단의 외침은 사람들이 문제를 더 외면하게 만드는 부작용도 있기 때문입니다.  


유기농 축산, 동물복지 축산, 방목형 농장, Non-GMO 사료, 풀 먹인 소, 자연 양돈 같은 대안 축산이 많아져야겠죠. 대안 축산을 더 공부하기로 했습니다. 마음의 짐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서요. 소비자도 환경과 건강에 관심을 갖고 이것을 소비해야겠지요. 가축이 사는 동안 조금 더 자연스럽고,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주고, 건강한 먹이를 먹을 수 있다면, 인간도 이 생명을 몸으로 받아들일 때 감사한 마음을 가질 수 있다면, 변화는 서서히 일어나지 않을까요. 하... 어쨌든 고기는 좀 줄여야겠습니다. 그동안 너무 많이 먹었습니다.


ㅡ 캡틴 H

.

고라니S는 내게 돼지를 키울 수 있는 터를 빌려준 장본인이자, 내가 일하는 목장의 사장님이다. 대안축산연구회의 (바지) 회장이기도 하다. 고라니 S에게 물심양면 많은 도움을 받았다. 법으로는 내가 을인데, 그는 내게 땅도 빌려주고, 일도 도와주어야 했다. 으례 사슴 트랙터를 타고 왔다. 무엇보다, 이런 대책 없는 모험을 비난 없이 받아들여(외부로부터 막아)준, 그의 인간성에 박수를 보낸다.  


고라니 S는 진즉부터 젖소들의 처우를 개선하려고 최대한 노력해왔다. 유기축산을 시작한 지 20년 가까이 되는데, 유기축산에서 요구하는 수준보다 더 높은 기준으로 젖소를 돌본다. 발 병이 자주 나는 젖소들을 위해 발 밑에 까는 깔짚을 자주 교체했다. 우유 생산량을 늘려주는 곡물 사료를 조금만 준다. 우유를 많이 짤수록 건강이 안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송아지 사육장을 넓혀 뛰어다닐 수 있게 했다. 물론 젖소의 건강이 목장 경영에 도움이 되기 때문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은 단순히 경영만을 생각해서는 나올 수 없는 태도였다. 당연하고도 쉬운 개념이지만, ‘방목'은 수익을 생각하면 사치에 가까운 신념이다. 


비싼 트랙터를 선택한 이유도 유로6라는 디젤 엔진 때문이다. 유로6는 그전 엔진에 비해 배기가스를 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그는 소시지와 함박 스테이크를 만들었다. 목장에서는 젖소가 나이가 들어 산유량이 떨어지면 고기소로 판다. 소를 한번 더 활용하는 것이다. 고기소로 팔려가는 젖소는 저급의 고기로 쓰인다. 무리 속으로 들어가 사라지는 것보다, 개별의 동물로 하나의 음식이 되는 것이 백 배 낫지 않을까. 어떻게 살았는지, 뭘 먹고 자랐는지 알아주고, 개별로 지켜주는 것이 그 죽음을 존중하는 방식이 아니겠는가.

이전 26화 24. 널 먹어도 되겠니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돼지를 부탁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