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조인후 Jan 19. 2023

구조조정 명단에 내 이름을 올릴 차례가 왔다

스타트업 부대표에서 물러나 자연인으로 돌아가다

콘텐츠 작성을 위한 인터뷰로 인연이 되었던 스타트업이 있다. 이후 콘텐츠가 투자유치에 힘이 되었다며 창업자는 합류를 제안하였다. 고민 끝에 제안을 받아들이고 CFO와 CMO를 겸직하였다. 마치 오른발로 슛을 때리고 골대로 전력으로 질주하여 왼손으로 슛을 쳐내는 신기한 경험이었다. 누군가는 체계가 없다고 비웃었지만, 촌각을 다투는 초기 스타트업에서 명확한 R&R은 아무리 뛰어도 닿을 수 없는 농구 골대와 같았다.


합류 후 투자자의 요청에 따라 재무건전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자 ERP를 도입하며 전결규정도 수립했다. 외국계 기업에서 SAP를 오래 사용하여 국내 ERP는 익숙하지 않았지만, SAP보다 직관적이어서 쉽게 익힐 수 있었다. 재무상황은 예상은 했지만 합류하고 장부를 살펴보니 생각보다 사태가 심각하였다. 아무리 스타트업이지만 이대로는 회계의 기본가정 중 하나인 계속기업(Going Concern)의 가정이 지켜지지 않을 것 같았다.


캐시카우라고 내세웠던 사업은 외관상 매출은 분명 상승세였지만 비용 역시 커지는 구조여서 영업손실이 발생하다. 악순환을 끊고자 프로젝트 수주 시 무조건 영업이익률을 확인하고 일정 영업이익률을 달성하지 못하는 프로젝트는 규모가 크더라도 수주하지 않는 강수를 뒀다. 그리고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구성원들과 회사의 목표를 일원화하기 위해 영업이익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하였다.


프로젝트를 주도하는 PM에게 최대한 힘을 실어주기 위해 구성원들 간 Peer-review는 진행하되 최종적으로 배분은 PM이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처음에는 반대하는 구성원들이 있었지만 Goal-alignment가 되지 않는 조직은 와해할 수밖에 없다고 이해시켰다. 타운홀 미팅에서 영업이익 인센티브 제도를 설명하며 말했다.


"앞으로 우리 중에서 대표이사보다 더 높은 급여를 수령하는 구성원들이 많이 나오기를 기대하겠습니다."


몇 달 후 수주하고 진행하는 프로젝트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심지어 50%를 상회하는 프로젝트도 있었다. 무엇보다 구성원들이 하는 질문이 달라졌다. 이전에는 야근수당 및 프로젝트 종료 후 장기휴가를 문의하였다면 이제는 업데이트된 영업이익률을 물어보고 어떻게 하면 개선할 수 있는지 물어봤다. 그리고 첫 영업이익 인센티브가 지급되었다. 큰 금액은 아니었지만, 프로젝트의 성과와 상관없이 프로젝트 종료 후 지친 구성원들을 달래기 위해 지급하는 위로금이나 유급휴가보다 훨씬 합리적이고 동기부여가 된다고 확신했다.


이외 프로젝트 종료 후 잔금 납입을 차일필일 미루는 클라이언트를 찾아가 잔금을 수령하는 일도 자처했다. 마땅히 지급해야 하는 금액이지만 검수를 핑계로 잔금을 볼모 삼아 지급을 미루는 상황을 그저 좌시할 수 없었다. 그동안 고객사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데 노력한 PM이 잔금을 요청하기 어려워하여 대신 고객사를 만나 지급을 때로는 정중하게 때로는 압박하며 받아내었다. '비열한 거리'의 조인성만큼은 아니었지만, 회사의 생존을 위해 절실하게 비장하게 임했다.



가장 힘들었던 건 아무래도 구조조정이었다. 반백 명에 가까운 조직으로는 겨울을 넘기기 어려워 보였다. 불편한 옵션이지만 비용을 줄이는 측면에서는 단기적으로 구조조정만큼 확실한 방법은 없었다. 물론 인력이 줄어드는 만큼 프로젝트 수용력은 낮아진다. 하지만 언제 수주할지 모르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위해 현재 인력을 유지하면 고정비용을 결코 줄일 수 없다. 긴 설득 끝에 창업자의 동의와 함께 구조조정을 시작하였다.


처음에는 신사업기획과 마케팅을 담당할 줄 알았는데 예정에 없던 구조조정을 주도하게 되었다. 전체 직원 중 1/3에 가까운 인력과 면담하며 회사 상황이 불안정하여 너무 죄송하게도 동행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 그렇다. 명백하게 회사의 잘못이었다. 대신 그분들이 다른 곳에 이직할 수 있도록 추천서 작성부터 소개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했다. 그렇게 정성과 예의를 다한 것은 남은 구성원들에게 회사는 생존에 진심이니 믿어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구조조정 대상자만큼은 아니겠지만 구조조정 명단을 건네받은 나 역시도 괴로웠다. 그리고 그때 결심했다. 구조조정 명단의 가장 아래 제 이름도 넣기로 말이다. 이제 회사는 겨울을 넘어 다음 해 여름을 기다릴 수 있게 되었다. 이제 퇴장하는 계획을 실행에 옮기며 마지막으로 창업자에게 부탁했다.


"어떻게든 살아남으세요. 그리고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성장하세요. 그게 퇴장하는 저를 위해 대표님이 해줄 수 있는 전부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떼인 돈 제가 한번 받아보겠습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