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홍이 Feb 27. 2022

[pdf] 실전모의고사 - 주체성을 되찾는 거절 방법

다음 문장을 능동문으로 작문하십시오.

기분 안 상하게 거절하는 법 없을까요? 하는 질문이 많다. 하지만 여기서 넘겨짚고 가야할 부분이 있다. 거절을 했을 때, 기분이 나쁘거나 감정이 상하거나 상처받는 것은 과연 누구일까? 물론 상대의 감정을 헤아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상대의 반응에 나의 기분이 상하기도 한다. 


다시 말하자면, 내가 죄책감을 느끼지 않고 거절하는 법을 알고 싶은 것이다. 그러면 나는 왜 거절하면서 죄책감을 느낄까? 나는 왜 나의 감정보다 상대의 감정을 우선시하면서 눈치를 볼까? 나는 왜 나의 자유 의지와 기본 권리를 상대에게 휘둘리게 놔두는 것일까? 우리는 왜 시부모님의 말씀이나 상사의 말씀을 거역하지 못한다고 생각할까? 


우리가 스트레스 받는 이유는 그 상황에서 상대의 말을 100% 들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이다. 하지만 굳이 따지고 보면 나는 우리 엄마 말도 잘 안듣는 청개구리 였는데 생판 남인 다른 사람 말에 왜 스트레스를 받는지 의문이 든다. 




내 행동, 내 의지, 내 감정은 나의 선택이다. 내가 무엇을 원하는 지를 찾는 것이 최우선이다. 내가 상대에게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알고, 그 진심을 그대로 표현한다면 그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상대가 원하는 것은 상대의 선택이다. 상대가 바라는 것을 표현하는 것 역시 상대의 선택이다. 내가 이렇게까지 했는데 뭘 더 바래? 사람이 염치가 있지. 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그래도 상대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표현할 자유가 있다. 법에 걸리는 것도 아니고.


하지만, 그것을 들어줄 의무는 나에게 없다. 나의 의무는 남이 아닌 나를 존중하는 것이다. 내가 나를 존중하고, 내가 나에게 가장 좋은 선택을 해야 한다. 그래서 상대의 감정이 상했다면 그것은 상대의 몫이다. 상대의 기분은 나의 책임이 아니다. 그들의 반응은 그들의 카르마가 된다.




그러니까 나도 그냥 내가 할 수 있고 하고 싶은 만큼만 최선을 다해 하면 된다. 진심으로 우러나서 상대에게 해주고 싶은 만큼 해주면 된다. 내가 상대에게 할 수 있고 하고 싶은 만큼 진심을 다해 해줄 수 있다면, 내가 최선을 다했다는 사실을 알고 표현했다면, 나는 나 스스로에게 떳떳하다. 그렇게 서로에게 진심을 전할 수 있는 관계가 된다면 충분하다. 


나는 최선을 다했지만 상대가 실망하거나 그것마저 부족하다고 느끼신다면 그것은 그 사람의 선택이다. 그러나 내가 더 해주고 싶어도 못해주는 그런 상황과 마음을 이해해주고 감싸주는 사람이 있다면 그 것이 어떤 인연이든 진정으로 축복받고 가치있는 인연일 듯하다. 




내가 굳이 회사에서 만능 직원일 필요는 없다. 내가 맡은 일을 충실하게 해내면 월급 받는 값은 하는 것이다. 오늘 해야 할 일 다 했으면 퇴근해야한다. 내가 굳이 시부모님께 완벽한 며느리일 필요는 없다. 내가 남편과 혼인을 유지하는 이상 어차피 며느리이긴 하다. 


중요한 것은 내가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다. 내 삶의 자기결정권과 주체성을 존중하기! 타인이 나를 존중해주길 바란다면 어느 세월에 될 지 모르니까, 그 전에 내가 나를 존중해주기. 


어쩔 수 없는 건 없다. 꼭 해야 하는 것은 없다 꼭 이렇게 해야만 한다는 것도 없다. 이게 확실하다는 것은 없다 이게 당연하다는 것도 없다. 굳이 하기싫은 일을 억지로 할 필요는 없다. 굳이 남들 시선을 신경쓰지 않아도 남들의 기준에 맞추지 않아도 된다. 굳이 내가 나를 희생시키지 않아도 된다. 굳이 상처받지 않아도, 스트레스 받지 않아도 된다. 


내가 할 수 있고 하고 싶은 만큼의 범위 밖의 모든 일들은 거절해도 된다. 그래도 괜찮다. 그 이상 안해도 된다. 나의 선택 나의 의견 나의 감정을 내가 존중해줘야 한다. 주체가 ‘나’라는 사실을 기억하자. 내가 원하지 않는다면 해야할 의무는 전혀 없다. 누가 내 머리에 총 겨누고 시키지 않는 이상 내가 거절할 수 있다. 전부 내 결정 내 선택이다.




그 대신, 상대에게 나의 의사를 지속적으로 표현해야 한다. 거절하기가 껄끄러워 연락을 끊거나, 상대가 거절을 받아들이지 못할 까봐 부담되어 억지로 부탁을 들어주지 말고, 내가 원하는 것을 표현해야 한다. 도로 위에서 차선 바꿀 때 깜빡이 켜는 것처럼, 내가 어떻게 할 것이라고 분명히 알려드리자. 


부정문 보다는 긍정문으로, 내 감정을 배제하고 앞으로 일어날 사건에 집중해서 내 의사를 분명히 전달한다.



          언어감지          ⇌          남편어     

━━━━━━━━━━━━━━━━━━━━

저는 ~~할거에요.

━━━━━━━━━━━━━━━━━━━━




만약 상대가 내가 거절한다고 화를 낸다면 그 순간을 잘 넘겨야 한다. 공손하게 예의바르게 상냥한 목소리로 평정심을 유지하면서 내가 원하는 것을 알려드린다. 주위에서 아무리 뭐라해도 난 하고 싶은 것을 할 것이므로 들을 필요가 없다. (이 순간을 버텨야 한다.)


첫째, 상대의 요구사항이 무엇인지 들었다고 알리고, 둘째, 내가 상대를 위해 얼마나 해줄 수 있는지를 알린다. 셋째, 그것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더 이상 도와줄 수 없음을 알리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그게 나의 의견과 감정, 의지를 존중하는 나만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언어감지          ⇌          남편어     

━━━━━━━━━━━━━━━━━━━━

저는 ~~ 까지 할 수 있어요. 

제가 해드릴 수 있는 부분은 다 해드렸어요.

저는 충분히 노력했다고 생각해요. 

━━━━━━━━━━━━━━━━━━━━

저희 부부가 상의해서 결정할게요.

제가 결정할게요.

제가 할 수 있는 것을 할게요.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할게요. / 최선을 다 했어요.

━━━━━━━━━━━━━━━━━━━━




내 감정과 그 이유를 설명할 필요도 소용도 없다. 내 감정은 내가 느끼는 그대로 정당하며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는 그들의 허락을 구할 필요 자체가 전혀 없다. 그러므로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아도 된다. 우리는 상대의 의견을 존중하면서 동시에 내 인생의 주체성과 자주성을 지킬 수 있다. 



         언어감지          ⇌          시어머니    

━━━━━━━━━━━━━━━━━━━━

어머님은 그렇게 생각하시는군요. 어머님 의견 잘 들었어요. 의견 주셔서 감사해요.

어머님, 저는 제 생일에 여행을 갈 거예요. (반복)

━━━━━━━━━━━━━━━━━━━━


주어를 나로 두고 내가 궁극적으로 원하는 상황을 설명한다. 이후로는 내 입장을 고수하며 같은 문장으로 일관한다. 그리고 나는 내가 내 인생에서 하고 싶은 거 하면 된다.




출처: SBS스페셜 며느라기 https://youtu.be/NDf62SBK1oY




다음 문장을 능동문으로 작문하십시오.



          언어감지          ⇌          남편어     

━━━━━━━━━━━━━━━━━━━━

싫어.

-> 이러 이렇게 저러 저렇게 하면 좋아.

━━━━━━━━━━━━━━━━━━━━

못해.

-> 이러이러한 환경과 저러저러한 조건이 되면 할 수 있어. 

-> 내가 ~ 할 수 있으려면 ~가 필요해.

━━━━━━━━━━━━━━━━━━━━



          언어감지          ⇌          남편어     

━━━━━━━━━━━━━━━━━━━━

네가 틀렸어. 

-> 나는 이렇게 생각해

━━━━━━━━━━━━━━━━━━━━

네가 바뀌어야 돼

-> 네가 ㅇㅇ 하면 나는 ㅁㅁ 할 거고, 네가 ㄱㄱ 하면 나는 ㅂㅂ 할 거야

━━━━━━━━━━━━━━━━━━━━

네 도움 따위 필요 없어

-> 네 도움이 필요해지면 내가 먼저 물어볼게

━━━━━━━━━━━━━━━━━━━━



          언어감지          ⇌          남편어     

━━━━━━━━━━━━━━━━━━━━

제 일은 제가 결정할게요

그 이야기는 더 이상 안 했으면 좋겠어요. 다른 이야기로 넘어가요.

저는 더 이상 그 이야기를 듣고 싶지 않아요. 실례하겠습니다.

━━━━━━━━━━━━━━━━━━━━

제가 결정할게요. 감사해요.

저는 도움 없어도 괜찮아요. 그래도 마음만 받을게요.

어머님께서 저희에게 관심 많이 가져주시고 항상 신경 써주셔서 감사해요.

어머님의 의견을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어머님께서 말씀해주신 것을 잘 들었어요.

그것도 하나의 방법이에요. 저희 남편과 제가 함께 부부로서 결정하도록 할게요.

어머님께서 도와주시려고 하는 마음은 잘 알겠어요.

━━━━━━━━━━━━━━━━━━━━



          언어감지          ⇌          남편어     

━━━━━━━━━━━━━━━━━━━━

네 부탁은 절대 들어줄 수 없는 부탁이야.

-> 최대한 네 부탁을 들어줄 수 있도록 생각해볼게. 긍정적으로 검토해볼게.

->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주고 싶어. 내가 해줄 수 있는 건 얼마만큼 이야.

->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도와주고 싶어. 나는 어디까지 해줄 수 있어.

━━━━━━━━━━━━━━━━━━━━



          언어감지          ⇌          남편어     

━━━━━━━━━━━━━━━━━━━━

내가 안 될거라고 했지. 그게 될거라고 생각했냐?

-> 좋은 발상이었는데 잘 안되서 안타깝다. 

-> 나도 너가 성공할 수 있기를 정말 바랬는데.

-> 너가 잘됐으면 좋겠어

━━━━━━━━━━━━━━━━━━━━ 

~~했었어야지. ~~ 하면 됐잖아. 왜그랬어! 

-> 잘 해결되길 바래. 

-> 너라면 할 수 있어. 

━━━━━━━━━━━━━━━━━━━━




https://link.inpock.co.kr/loveyourlife



        

이전 09화 5 그래머 - ‘나’를 주어로 하는 능동문 (미래시제)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외국인남편 덕분에배운 자존감대화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