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돼지터리언국 총리 Mar 03. 2019

<취재현장> 중국공안국 유치장 - 1 희귀한 경험

#취재현장 #중국유치장

<취재현장> 중국 공안국 유치장 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 북미 정상회담 취재 과정에서 핑샹 공안국 파출소 유치장에 억류된 경험을 글로 적어 소개하는 글입니다. 굉장히 특수한 경험이라 기록으로 남깁니다.



1편 : 희귀한 경험

2편 : 유치장에 갇히다

3편 : 단식

4편 : 새벽 4시 30분 그가 왔다

5편 : 여유로운 감방생활

6편 : 복기



일시 : 3.1 15:30 ∼ 3.2 19:00

장소 : 중국 광시(廣西) 장족자치구 핑샹(憑祥) 공안 파출소


    '희귀 경험'

    살다 살다 별 경험을 다 해 본다지만, 중국 공안국 유치장에 들어가는 경험은 정말 특별(?)했다.

    중국에서 취재를 하다 보면 가끔 공안과 마찰을 빚는 때가 있다.

    대부분 한국에서 기자로서 편하게 취재를 하다가 강력한 통제 사회인 중국에 와서 양자 간 온도 차를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에 이런 일이 발생한다.

    그런데 베이징 같은 경우는 외신 기자가 공개된 장소에서 취재할 권리가 있기 때문에 보통 2~3시간 정도 구류됐다가 풀려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변경지역인 핑샹은 이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었다.

    이번에 핑샹에서 사달이 난 것은 다 내 판단 미스 때문이다.

    사실 우리가 매체들 중 가장 핑샹에 빨리 왔기 때문에 현지 분위기를 파악할 방법이 없었다. 나는 열심히 세운 취재 계획을 갑자기 변경하는 과오를 저질렀다.

    원래 계획은 핑샹에서 집중 감시 대상인 나는 난닝에 남고, 영혜 혼자서 핑샹에 잠입하기로 합을 맞췄다.

    그런데 왜 때문인지 내 촉이 자꾸 같이 핑샹에 갔다가 나와야 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아무래도 영혜 혼자 보내기에는 핑샹 상황이 너무 위험할 것 같았다.

    결국, 우리는 난닝에서 핑샹으로 들어가는 변경에서 고속도로를 빠져나오자마자 공안의 검문을 받게 됐다.

    사실 이번 일의 근본적인 원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담배 피우는 모습을 난닝 역에서 촬영한 일본 TBS 때문이다.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그 기자가 들고 있는 것이 카메라가 아니라 총이었다면 김정은의 목숨이 위험할 수도 있었던 엄청난 의전과 경호 실수인 셈이다.

    당연히 난닝과 핑샹 등 지역 공안들에 불호령이 떨어졌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보통 간단하게 신분증 확인을 하고 방문 목적을 물을 때 "관광"이라고 답하면 보내주던 공안들이 조사를 상당히 디테일하게 했다.

    게다가 잠시 뒤에는 사복을 입은 한 간부급 인사가 와서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알게 됐지만, 이 사람은 중앙에서 내려온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간부였다.

    중국 국가안전부는 한국의 국정원과 비슷한 조직으로 국가의 안보나 기밀과 관련된 위반행위를 단속한다.

    처음에 이 온화한 인상의 간부는 나에게 공안과 비슷한 질문을 했고, 나는 으레 대답하는 "관광"이라고 답했다.

    그 인사는 "당신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 가방 안 카메라는 무엇인가?"라고 물었고, 영혜와 나를 분리해 따로 심문하기 시작했다.    



    '시시비비'

    영혜를 분리하자마자 내 머리는 혼란스러워지기 시작했다.

    영혜가 나와 같은 사고와 대답을 할 수 있을까? 제대로 거짓말을 할 수 있을까? 출장 출발 전에 비상상황이 나면 무조건 내 통역 겸 가이드라고 말하라고 했는데 그걸 기억할까?

    온갖 생각을 하다가 여기서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를 결정하기 위해 시시비비를 따져봤다.

    '내가 여기 온 것이 법규를 위반한 것인가'부터 생각을 시작했다.

    사실 중국 정부는 국가급 지도자가 방중 할 경우 별도의 취재허가를 받아야만 현장 취재를 할 수 있다.

    게다가 이곳은 내 주 활동무대인 베이징이 아닌 중국과 베트남의 접경지대다.

    접경지대는 특수한 환경 때문에 매우 엄격히 법을 집행한다.

    결론은 '내가 잘못했다'였다.

    이때부터 나는 그냥 초지일관 반성 모드로 들어갔다.

    솔직하게 김정은을 취재하러 왔고, 사진을 찍으려거나 위해를 가하려고 한 게 아니라 그가 진짜로 이동하는지 또 현지 분위기가 뭔지를 보러 왔다고 답했다.

    영혜도 이미 영혜의 이전 방문 기록과 호텔 투숙 기록을 공안이 들이밀자 영리하게 나의 통역으로 따라왔고, 전에도 한번 왔었다고 진술을 한 상태였다.

    내가 순순히 '죄'를 인정하자 그들의 태도도 한껏 유순해졌다.

    그리고 핑샹 시내로 가서 간단한 조사만 받으면 바로 풀어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때 시간이 오후 6시 30분 께였다.

    나에게 정당성이 없기 때문에 이것이 내가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이었고, 또 영혜를 보호할 유일한 방법이었다.

#취재현장 #유치장 #시리즈

++2편서 계속

이전 16화 <시> 그도 기자고 나도 기잔데(질투는 나의 힘2)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막막 답답' 베이징 수감일기3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