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만얼 Aug 17. 2020

커피따라 세계일주 - 바르셀로나, 오나 커피

Barcelona, Onna Coffee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로 다이내믹했던 바르셀로나였습니다. 인생 처음으로 9인실 호스텔에서 숙박해봤고 그 와중에 더운 날씨의 기세는 멈출 줄 몰랐습니다. 그래도 예쁘게 꾸며진 시장과 맛있는 음식들, 아름다운 몬주익 분수, 도저히 말로는 설명이 안될 것만 같은 사그라다 파밀리아가 있는 바르셀로나였죠.



(c)만얼 | (위) 그냥 걷다가 들어갔던 재래시장, (위, 아래 오른쪽) 몬주익 분수, (아래 왼쪽) 사그라다 파밀리아





바르셀로나의 마지막 날까지 카페를 한 군데밖에 둘러보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다행히 이 카페를 찾았습니다. 일행들이 더위에 지쳐 숙소에서 쉬고 있을 때 혼자 밖으로 나와서 카페로 향했습니다. 숙소에서 나오기 전에 일행들과 저녁 식사 시간에 장소를 정해서 만나기로 약속하고 가볍게 걸어갔습니다.


카페로 들어가니 해맑은 표정의 바리스타가 인사를 건넵니다. 먼저 자리를 둘러보고 마음에 드는 구석 자리로 찾아갔습니다. 카페에 갔을 때 제가 선호하는 자리가 있습니다. 바로 카페 전체가 잘 보이고 커피를 만드는 바리스타들이 한눈에 들어오는 구석자리입니다. 그런 자리에 앉아서 손님들은 어떤 메뉴를 많이 먹는지, 어떤 표정으로 커피를 받아가는지, 주로 방문하는 손님 나이대는 어느 정도인지 등을 관찰하곤 합니다. 사실 바리스타들이 움직이는 모습을 관찰하는 게 제일 재미있습니다. 각자가 어떤 표정으로 일을 하는지 한 5분 정도만 관찰해보면 카페 분위기가 바로 파악이 됩니다.


(c)만얼 | 자리에서 보이는 바 쪽 모습


손님이 서있는 곳보다 바리스타가 서있는 곳이 위로 올라와 있는 형태의 바를 신기해하며 에스프레소 한 잔을 주문했습니다. 곧바로 다시 자리로 와서 구경하다가 고개를 돌려보니 벽에 창문이 크게 하나 있습니다. 카페 안쪽으로 쭉 들어가면 오른쪽 벽으로 작은 통로가 나있었는데 그곳을 통하도록 뚫어놓았나 생각했습니다.

 




[커피따라 세계일주 - 유럽편]은 책으로 출간되어 있습니다. 이후의 내용이 궁금하신 분들은 책을 구매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현재 11번가, 알라딘, yes24, 부크크 홈페이지 총 4군데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https://brunch.co.kr/@manall/78


만얼 소속 리을빌딩세입자1F
구독자 512
이전 15화 커피따라 세계일주 - 바르셀로나, Satan's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커피따라 세계일주 - 유럽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