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경태 Jul 22. 2020

인생을 가장 젊게 살 수 있는 단 한 가지 방법

 | 오늘을 살아야 내일이 살아진다



어제는 기억 속에 존재한다.
내일은 상상 속에 존재한다.
오늘만 현재의 나에게 존재한다. 

우리는 많은  망설인다.   망설임을 “아직은이라는 단어 속에 감추며 위안한다. 하지만 망설임은 내게 미련만을 가져다  뿐이다.


스무 살  4:4 미팅을  적이 있다. 문제는 네 명의 남자 모두가  한 명의 파트너를 선택한 것이었다. 선택권은  에게 있었다. 그녀 선택에 따라 내가 짝이 되었다. 그때 그녀에게  나를 선택했냐고 물었더니 그녀가 했던 말이 다들 망설이던데  그냥 나랑 짝하자고 말해서 뽑았다.”라고 했다. 키가 컸던 친구도, 얼굴이 잘생겼던 친구도 모두 나를 부러워했다.


그날 저녁 미팅을 끝낸 남자 넷이 술집에 둘러앉아 미팅 이야기를 안주삼아 술을 마셨다. 단연 대화의 주제는  파트너였다. 부럽다, 좋겠다. 에프터는?... 많은 얘기가 오갔지만  기억에서 모두 지워졌다. 그러나 남아있는 한 마디는 나도 대시해볼걸!”이라는  친구의 말이다.
 별생각 없이 “그냥 너네들이 우물쭈물하길래 한번 던져본 말인데,   때문에  선택할 줄은 몰랐지.”라고 말했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생각이 없었던 것이 아니었다는 걸을 알게 되었다. 

망설이면 후회만 남는다. 해보고 안되면 미련은 남을지라도 후회는 적다. 해봤으니까!

이전의  삶의 방식이 그랬듯, 지금도 나는 일단 해본다. 물론 시도하기 전에 많이 고민하지만 고민해봐도 뾰족 수가 없으면 일단 부딪혀서 판단한다.  습관이 어느덧 25년을 넘겼다.

글을 쓰는 것도,  책을 읽는 것도 마찬가지다. 많은 준비를 하고 체계적인 방법을 갖추어서 시도하는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사실 나는 일단 글을 면서 다음을 생각한다. 쓰면서 생각을 확장하고, 읽으면서 책의 장단점을 고민한다. 표지만 쳐다본다고, 여백만 들여다본다고 이루어지는 것은 없다.

 인생을 가장 젊게 사는 방법도 이것과 궤를 같이 한다.


바로 지금 이 순간 하고 싶은 것을 바로 시작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너무 무모하지는 말자. 회사를 떠나고 싶다는 마음이 든다면, 떠날 방법  한 가지를 지금 당장 시작하는 것이다. 바로 사표를 내라는 말이 아니다. ^^

오늘이 충실해야, 어제가 충실했고, 내일이 충실할 것이다.
우리의 모든 날은 오늘 이루어지기 때문이.


 사실만 명확히 인지한다면 여러분은 지금 이 시간 가장 젊은 날을 누구보다 알차고 싱그럽게 보내게  것이다.

파이팅!!!

- 브런치 작가 김경태 -

작가의 이전글 불현듯 <라파엘의 집>이 떠올랐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