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마음달 안정현 Feb 03. 2018

진로, 제 적성을 찾고싶어요

마음달심리상담

심리치료실에서는 진로와 관련된 고민상담이 많습니다.

“내가 잘하는 것을 찾으면 좋겠어요. 그걸 찾으면 의미 있게 살 수 있을 거 같아요.”

“내 적성을 찾아서 천직을 찾고 싶어요.”

“내 비전을 알고 싶어요.”




 

영화 가타카는 유전자 면접으로 진로가 결정되는 미래 세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주인공 빈센트는 근시에다가 병에 잘 걸리는 약한 몸을 타고나서 그에게 주어진 직업은 청소부였습니다.


영화 속 주인공이 운명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것처럼 빈센트는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우주비행사가 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라는 이야기보다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더 재미있는 것처럼 빈센트는 숙명을 따르지 않습니다.  


 빈센트는 우주탐사팀을 보내는 회사가타카에 청소부로 들어갑니다. 우주 비행사는 아니지만 자신이 꿈꾸는 우주 비행사가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정말 무언가가 되고 싶다면 그 직업을 볼 수 있거나 될 수 있는 곳으로 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생생하게 그림을 그릴 필요가 있습니다. 인터넷으로 원하기만 하면 웬만한 정보는 다 찾을 수 있습니다.


빈센트는 청소부로 만족하지 않았기에, DNA중계인을 통해서 유전자를 샀습니다. 수영선수로 장애를 갖게 된 제롬의 유전자를 샀습니다. 유전자를 산다고 해결되지 않기 위해 매일 DNA 검사를 통과해야 했습니다. 우주선 조종사가 되기 위해서 제롬과 같은 유전자임을 증명하기 위해서 키를 늘여야 했으며, 무수한 시험들을 통과해야 했습니다.


무엇인가가 되기 위해서는 내 삶에 조금씩 변화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빈센트가 우주비행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유전자가 아니라 결국 매일의 연습이고 노력입니다.


 영화를  통해 '하면 된다'는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게 아닙니다. 열심히 해도 안 되는 일도 존재합니다. 그러나 무엇이 되고 싶다면 시작해보는 수밖에 없습니다.


 원하는 직업이 있다면 그 직업인의 카페나 블로그, SNS를 찾아가거나

내가 원하는 직종의 사람들과 직접 만나보거나 세미나에 참석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유사한 직종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저도 처음에는 대학원 시절 상담소 INTAKER부터 시작했습니다. 이를 통해 접수 면접, 상담과정 등에 대해서 상담에 대해서 구체적인 면을 볼 수 있었다. 그때 알게 된 상담 선생님을 통해서 16시간의 집단상담연수 과정에 참여했다가  청소년 집단상담지도자가 되었고 그 경험으로 대학원 시절 청소년상담지원센터에서 근무할 수 있었습니다.

     

처음부터 자신의 진로를 잘 찾아 그 길을 가는 이들도 있지만, 자신의 분야에서 성공한 이들 중에서 차선책으로 선택한 일이 직업이 된 경우도 있습니다. ‘책을 도끼다’를 쓴 광고인 박웅현 씨는 언론사나 방송국 기자를 꿈꾸었지만 낙방하고 광고 일을 선택했고, ‘아프니까, 청춘이다.’를 쓴 김난도 교수도 고시에 실패하고 교수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내가 좋아하는 일을 찾기 위해서 뭔가를 시도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로먼 크르즈나릭은 인생학교에서 천직은 의미, 몰입, 자유를 주는 것이며  성취감을 느끼게 한다고 합니다.

자신의 일에 대한 명확한 목표나 목적의식이 천직으로 이끈다고 합니다.

천직을 찾고 싶다면 그 일을 선택하는 동기와 목적이 무엇인지부터 생각해보는 게 필요할 것입니다.

그리고 천직은 갑작스러운 깨달음으로 오기보다 직접 행동으로 나서는 과정에서 알게 될 것입니다.

 또한 천직을 찾는다 해도  힘든 시간을 겪어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상담에서는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깊이 있게 탐색한 사람이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 진로를 찾습니다.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을 읽으시는 분들 중에 글을 쓰는 기획의도를 알고 싶으신 분들은 1편을 읽어주셨으면 합니다. >









Copyright 2018. 마음달 안정현  all rights reserved.

안정현은  14년 경력의 심리학회 상담 및 임상심리전문가입니다.

홈페이지  마음달심리상담

저서 나라도 내편이 되어야 한다.

이전 09화 부모, 의존과 독립 사이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나를 사랑하는 일에 서툰 당신에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