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3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일상의 SCENE
By 페이스메이커 . Oct 14. 2016

'뭐가 되고 싶니'라는 질문에...

#1.

어릴 땐 누군가 내게 '뭐가 되고 싶니?'라고 물어봐 주는 게 좋았다.

날마다 하고 싶은 것이 바뀌기도 했거니와 내가 대답했을 때 상대방의 반응을 보는 것도 재미있었다. 맞장구를 쳐주면 마치 내 꿈을 이해해주는 사람을 만난 것 같아서 신이 났고 고개를 갸우뚱 거리는 사람을 만나면 더 열정적으로 내가 하고 싶은 것에 대해 피력했다. 

TV에 나오는 사람들은 모두 멋진 삶을 살고 있는 것 같았고 소설속 주인공들은 지금 당장은 아니어도 언젠가 본인들의 꿈을 이루게 될 거라는 사실에 함께 공감했다. 그리고 세상의 한 조각으로 태어나서 내가 하고 싶은 것 하나 못 이뤄보고 죽는다는게 한심하게도 느껴졌다. 내가 바라보는 어른의 세상은 그런 세상이었다. 



#2. 

'뭐가 되고 싶니?'라는 물음이 조금씩 두려워지기 시작한 건 고등학교 때부터였다. 

중학교 때까지 해오던 운동부 생활을 그만두고서 그저 평범한(?) 학생의 신분을 되찾았을 때, 사람들은 내게 걱정스레 물었다. 정확히 말하면 '뭐가 되고 싶니'가 아니라 '이제 뭘 할거니'라는 질문이 날아왔다. 

그 질문 속에는 '나도 힘든 처지지만 너는 더 막막하겠다'는 무언의 메시지가 녹아있었다. 대한민국에서 천재 소리를 들어보지 못한 채 운동선수의 길을 접고 그냥 학생이 된다는 건 이미 어두운 앞날에 다시 한 장의 검은 천을 덧씌우는 것과 같았다. 

'뭐가 되고 싶니?'라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답했다. 

'글쎄요... 천천히 생각해보려구요' 

그 때마다 사람들은 '생각해본다'는 내 말에는 주목하지 않은 채 의아한 표정으로 물었다.

'천천히?'



#3. 

대학의 문턱을 넘으면서 '뭐가 되고 싶니?'라는 질문은 '넌 졸업하면 뭐 할거야?'라는 꽤 구체적인 질문으로 바뀌었다. 그건 너의 진짜 꿈이 궁금하다는 뜻이라기 보단 졸업 후 계획이 어떻게 되냐는 정도의 물음이었다. 

나름 큰 포부를 이야기하면 뜬구름 잡는다는 핀잔을 들었고, 그렇다고 내 꿈의 사이즈를 애써 다이어트까지 시켜가며 말하자니 자존심이 상했다. 

그 이후로는 점점 스스로의 꿈을 입밖으로 내는 일이 적었다. 아주 친한 친구들과의 대화 속에서도 그냥 내 이야기를 하는 것보다는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게 더 편했다. 사람들이 반문할 만한 이야기를 꺼내어 감정 소모의 대화를 시작하는 것에 점점 지쳐가기 시작한 나이, 그 때 내가 스물 중반을 넘기고 있었다. 



#4. 

회사에 와서는 아예 그 질문이 사라졌다. 누구도 내게 그렇게 묻지 않았다. 

'이번 휴가 때 어디 갈 거니?', '결혼은 언제 할 거야?', '언제까지 이 회사 다닐거야?'

이젠 본인들이 관심있는 분야 속에서의 질문들을 정해놓고 나에겐 그저 언제 그걸 할거냐는 계획만 물어올 뿐이었다. '아직 잘 모르겠어'라는 대답은 이내 '그러게..'라는 형식으로 바뀌었다. 

대한민국 사회에서 '그러게'는 참 좋은 대답의 도구였다. '니 말에 동의는 하지만 딱히 그럴 생각도 의지도 없고 나도 내 자신을 잘 모르겠는데, 적어도 그걸 가볍게 여기진 않아'라는 아주 많은 의미를 함축하고 있지만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게 하지는 않는 대답. 

YES맨도 NO맨도 아닌 '그러게 맨'이 되어가기 시작하는게 어른이 되어가는 건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5.

시간이 흐르면서 '뭐가 되고 싶니'라는 질문을 받을 때면 고민의 깊이가 깊어지기 보다는 답변의 스킬이 늘었다.

설득의 노력보다는 회피의 재치를 발휘했다. 생각의 공유보다는 독백이 시간이 편했고 그렇게 점점 나는 나 자신에게도 '뭐가 되고 싶은 거지.. 대체'라는 질문을 줄여갔다. 

이상하게도 슬프지는 않다. 아쉽지도 않다. 가끔은 꿈을 가지라는 유명인들의 말이 피곤하게도 느껴졌으니 잘됐다 싶기도 했다. 

컴퓨터 전원을 켠채 하얀 바탕화면 위에서 뭘 해야할지 몰라 애꿎은 마우스 커서만 빙빙 돌리는 그 행위 자체가 곧 '나' 자신이었다. 그리고 속으로 나지막히 말했다.

'뭐가 되고 싶은지.. 좀 모르면 어때..'




illustration by Jorge Roa

keyword
magazine 일상의 SCENE
'문과생으로 취업하기'란 이름대로 모든 문과생들의 취업을 응원합니다. 
자소서, 면접, 취업 이야기부터 브랜드, 마케팅, 광고 이야기를 글로 풀어냅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