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너굴양 Aug 21. 2019

만삭의 여름

너굴양 임신일기




임신한 몸으로 여름을 나는 건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니었다. 기초체온이 높아진 상태에서 몸이 무거워지니 움직이는 것 자체가 도전이 되었다. 쉴 새 없이 흐르는 땀을 닦으며 걷다 앉았다를 반복, 물통 없이는 어디도 갈 수가 없었다. 


그나마 더위가 한풀 꺾였다. 가을이 다가올수록 아기를 만나는 날도 가까워진다. 






그렇다고 안더운건 아니다. 우리집 에어콘은 오늘도 풀가동중...

애기 낳으면 36개월까지 한전에서 전기세 감면을 해주는데

여름에 임산부 있는 집도 좀 해줘라... ㅜ ㅜ



매거진의 이전글 입덧의 추억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