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풍요 Oct 13. 2020

그림을 전혀 안 그리던 사람이 뭐부터 그리면 좋을까?


 그림 전문가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림을 좋아하고 지속하고 싶다는 마음에 있어서는 그 누구에게 지지 않을 자신이 있다. 혹시 그림을 꾸준히 그리고 싶은데 무엇을 그릴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 혹은, 무엇이 그림에 대한 애정을 깊게 만들었는지 설명하기 위해 이 글을 준비했다.  

  그림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 것은 앞서 이야기한 대로 그림책을 따라 그리면서였다. 대학생 시절에는 취미로 가끔 캐릭터를 모작하고 전시회 가는 것을 즐겼다. 발화점에 아직 도달하지 못한 불씨처럼 그림에 대한 꾸준한 애정이 있었다. 물론 이 사실도 그림을 좋아하기 시작한 이후에 깨닫게 된 것이다. 그전까지는 그림 그릴 때마다 스스로 한탄하며 불만족해왔다. 노력하지도 않고서는 결과가 나쁘다며 스스로를 책망한 것이다.

  몇 번의 이직 끝에 책과 관련된 직업을 갖게 되었다. 이 일을 하면서 자연스레 많은 책을 만날 수 있었다. 특히 어린이 도서가 많은 곳인지라 그림책, 동화책을 주로 볼 수 있었다. 그중 그림책은 정말 매력적인 장르였다. 짧은 글과 그림이 어우러져 완성된 이야기는 다채로운 빛깔을 띠고 있다. 저자에 따라 예측할 수 없는 세계관이 현실과 이상을 넘나들었고 상상력이 부족한 내게 낯선 세계를 엿볼 수 있는 다리를 놓아주었다. 그림책을 만난 이후 내 세상은 총천연색 빛이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그림책에서 사용된 재료는 정말 다양하다. 함께 그림 그리는 동아리원의 작품을 살펴보면, 연필 소묘부터 아크릴 물감까지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고 있다. 이분들이 사용하고 권해주지 않았다면 평생 몰라서 쓰지 못했을 재료도 있다. 그만큼 도전할 수 있는 재료들이 무궁무진하다는 의미다.

  그래서 무엇을 그릴지 잘 모를 때에는 무작정 다른 사람의 그림을 감상하고 마음에 드는 그림은 따라 그려보라고 말하고 싶다. 물론 따라 그리되 내 것처럼 홍보하거나 업로드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다른 작가 그림에 관한 공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지고 나면, 자연스레 자신만의 창작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이때는 자신이 평소에 좋아하는 사물, 자연, 인물에 대한 이미지를 모으고 자주 손이 가는 색들도 기억해두는 게 좋다. 내가 그려 놓은 그림들을 들여다보면 비슷한 분위기나 색감을 발견할 수 있다. 그게 자신만의 색에 대한 감각일 것이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내가 원하고 좋아하는 것을 찾아가기 때문이다.  

  아직은 나도 찾아야 할 것들이 많지만 이 시간이 정말 행복하고 값지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알아 가는 소중한 시간이기 때문이다. 우연히 내 마음에 쏙 드는 나만의 색을 가진 그림을 그리게 된다면, 그로 인해 얻게 되는 만족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아주 작고 미약해 보일지라도 스스로를 만족시키면 된다. 그게 세상에서 제일 어렵기 때문이다.

  마음에 드는 그림을 자주 따라 그리고 그 재료를 탐구하는 것. 그리고 그 배움을 바탕으로 조금씩 자신만의 것을 창조해 나가기. 요즘 매일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내가 하고 있는 방법이다.   

[그림 위를 걷는 고양이처럼 산다]

매거진의 이전글 2년 전에 끄적였던 낙서가 그림책이 됐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