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섭 May 05. 2021

떳떳한 직장이 없으면,연락을 안 할 것 같아요


 2020년 6월, 대학교 동기 K를 만났다. 작년에 마지막 학기가 끝나자마자 집으로 내려갔던 그였기에 6개월 만의 재회였다.


 “시험은 어땠노?”

 “그냥, 첫 시험이니까 경험 삼아 친 거죠. 아직 공부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그날은 K가 공무원 시험을 치고 온 날이었다. 공부한 지 6개월밖에 되지 않았던 그는 가벼운 마음으로 첫 시험을 쳤다고 한다. 그럼, ‘공시생이 공부도 안 하고 여기서 뭐 하냐!’라고 할 사람도 있겠지만, 시험이 끝나고 잠깐의 휴식을 취하는 건 국룰 아닌가? 더욱이, 항상 놀기만 하던 그가 갑자기 공부를 시작했으니, 온몸이 보통 쑤신 게 아닐 테다.


 “26살 모쏠, 연애 한 번 못해보고 졸업한 느낌은 어떤 느낌이고?”

 “닥쳐요. 형”


 그렇다면, 친구로서 당연히 어울려 주는 게 인지상정이다. 뭐, 평소처럼 얄궂은 농담을 던지는 게 전부지만 말이다. 그렇게 농담 따먹기를 얼마간 했을까? 문득, 이런 모습은 우리의 일상이었는데, 이제는 날을 잡고 따로 만나야 된다는 사실을 깨닫기 시작했다.

 “당연한 말 아닌가?”라고 할 수 있겠지만, 나는 1년을 휴학했었다. 당시 졸업생이었던 동기와는 다르게 재학생이었다는 말이다. 그 탓에, 이제 우리도 사회로 가야 될 때가 왔음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었다.



“벌써 졸업이네. 시간 빠르다.”


 오랜만에 그를 만나니, 옛 생각이 떠오르며 가슴이 뭉클해진다. ‘겨우 6개월밖에 안 지났구먼, 뭔 청승이냐!’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와는 군 제대 이후에 쭉 같이 살았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말이다. 항상 같이 있었기에 6개월 간의 공백이 더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었다. 거의 가족이었으니까.


 아 물론, 그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총 5명이 같이 살았다. 한 방에서 성인 남성 5명이 말이다. 뭐, 말하지 않아도 그림이 그려지리라. 돼지우리마냥 부대끼는 삶. 그렇다고 그리 나쁜 환경은 아니었다. 사람마다 그 기준이 다를 수는 있겠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나름 살만했다. 그러니 몇 년 동안 한 번도 안 싸우고 같이 살았던 것 아니겠는가?


 다만, 말 그대로 미친 듯이 놀았다.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소주병 쌓기에만 바빴으니까. ‘청년은 미래’라는 말을 누가 하였을까? 만약, 그가 그때의 우리를 보게 된다면 뭐라고 말할지 참으로 궁금하다.


 “역시. 대한민국의 미래는 참으로 밝구나. 자! 너희들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기겠다!” 라고 하지는 않을 터.


 하여튼 우리는 대표적인 ‘노답 인생’의 표본이었다. 미래와 진로 생각은 때려치우고 청춘을 즐기기에만 바빴으니까. 남들이 다 따는 ‘토익이니 한국사니’ 우리는 그런 개념도 없었다. 학점은 당연히 뒷전이었다.

 

“나중에 공무원 공부하러 올라가면, 더 놀지 못한 게 후회된다고 하더라! 너희들도 미친 듯이 놀아! 어차피 공무원 시험은 학점도 안 본다고.”


 대학교에 입학하고, 선배로부터 가장 먼저 배웠던 철학이다. 지금 놀아야 한다는 말. 우리는 이 말에 충실했다. 아니, 솔직하게 말하면, 그냥 놀고 싶어서 놀았다. 딱히, 공무원은 되고 싶지 않지만, 막상 하고 싶은 건 또 없었으니까. 그냥 하루살이마냥, 하루 하루를 살았을 뿐이다.


 그런데 웃기게도, 결국에는 선배의 말대로 미친 듯이 놀다가 공무원 준비를 하게 된다. 물론, 평소에 공부를 꾸준히 했던 이들이 공무원 준비를 하는 것은 그러려니 한다. 하지만, 우리처럼 놀고 먹었던 사람도 죄다 공무원을 준비하고 있단 말이다.




 나는 이런 현실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모두가 같은 삶을 사는 것 말이다. 그래서 항상 한 가지 의문이 머리에 맴돌고 있었다. ‘왜 다들 공무원에 목을 매는 거지?’ 그놈의 공무원이 뭐라고 이것밖에 답이 없다며 신성시하는지 모르겠다. 우리가 아무리 문돌이긴 하지만,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은가?


 “근데, 공무원을 왜 할라고 하는데?”

 “공무원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으니까? 딱히 좋아하는 것도 없고요.”


 이에 궁금증을 해결하고자 공무원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왜 공무원을 하려 하는가?”라고 질문 하면, 대부분이 공무원 말고 할 게 없다는 답변을 뱉어댔다.


 “아직 학생인 내가 함부로 주둥이를 나불대기는 좀 그렇지만, 할 수 있는 건 오지게 많지 않냐? 일이야 가서 배우면 되는 거고. 그리고 나는 직업을 쫓는 시대는 이미 갔고 기술의 시대가 왔다고 생각하는데, 앞으로 공무원도 짤리는 시대가 오지 않을까?"

 “그냥, 모르겠어요. 딱히 하고 싶은 일도 없고. 음, 뭐라고 해야 할까. 남한테 꿀리는 직업? 떳떳한 직장이 없으면, 아무한테도 연락을 안 할 것 같아요. 뭔가 쪽팔린 것 같아서….”


 K는 공무원을 통해 떳떳한 직업을 도출한 모양이다. 뭐, 부정하진 않겠다. 혼자 사는 인생이 아니니 남들의 시선도 어느 정도 신경 써야 하니까. 딱히 하고 싶은 일도 없는데, 이런 목표라도 있는 게 어디인가? 아무것도 없는 것보다는 낫다고 생각한다.



 취업을 하든 공무원을 준비하든 자기 선택이니 내가 더 왈가왈부할 것은 없다. 그래도 이놈만은 걱정하지 않는다. 돼지우리에 살던 5인방 중에 그래도 자기관리를 하던 놈이었으니까. 자기가 했던 약속은 변태처럼 지켰던 놈이었으며, 어디서 모난 행동은 하지 않던 사람이었으니까.


 그날의 만남 이후로 이 녀석과는 가끔 연락이 닿았었으나, 정확히 2020년 8월 15일에 연락이 끊겼다. 나 뿐만이 아니라, 주변 모두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 아무리 카톡을 날려도 아직까지 ‘1’이 사라지지 않는다.


 아마도 ‘떳떳한 직장이 없으면 아무에게도 연락하지 않을 것 같다.’라는 말을 지키기 위함인가보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