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여름 Oct 15. 2018

때로는 그렇다


때로는 그렇다.


이 세상에 모든 것이 내 생각처럼 흘러가지 않고 

상식이 무너지는 일 역시 수없이 봐왔음에도 

내게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굳게 믿는다.


그러다 그런 일이 생겨나면

"왜, 어째서, 나한테만" 그런 말만 되풀이한다.


그런데 잘 생각해보면

너무나 흔하게

뉴스나 인터넷, 혹은 주위에서 봐온 흔한 일들이 

내게도 하나 일어난 것뿐이다.


재수 옴 붙었네, 하고 툭 털어버리면

그만인 일이다. 

그런데 나는 자꾸 그 원인을 내게서 찾으려 든다.

세상 가장 바보 같은 짓을 되풀이하는 거다.


근데 정말로, 세상 일이 그렇다.

꼭 원인이 있어야만 일어나는 일이라는 건 없다. 

때로는 정말 운이 없어서 그런 것뿐이니까

자책할 필요도, 원인을 찾으려 애쓰는 일은 하지 않아도 된다.


시간이 흘러 돌아봤을 때

그때의 내가 깊게 난 상처에 아파하지 않게

그저 시간에 기대어 흘려보내면 된다. 


이전 06화 그래, 아무것도 하지말자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불안형 인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