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amy moong Jun 25. 2020

백수생활은 처음이라서

한국에 오니 또다시 조여 오는 압박감



격하게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

그렇게 한국으로 돌아온 지 벌써 몇 주가 지나버렸다.

꿈속에서 조차 상상하지 않았던 일이 나에게 벌어지자 나는 어떠한 것도 할 수 없었다. 이상하게 몸에 힘조차 나지 않았다.


여행이 갑자기 정지된 후 나는 그렇게 몇 주간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살면서 이렇게 격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은 처음이었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를 차례로 쉼 없이 졸업했고 졸업과 동시에 취업, 첫 직장을 퇴직하자마자 이직, 그렇게 쉼 없이 달려왔고 마지막 퇴사 후 주어진 2주간의 시간조차 여행 준비와 주변 마무리에 눈코 뜰 새 없이 바빴으니깐.


생각해보면 여태껏 난 원래 가만히 있는 스타일이 못되어 머리와 몸, 어느 한쪽이든 양쪽이든 항상 움직이고 있었다. 여행을 하던 1년의 시간 동안에도 돈을 벌지 않았을 뿐 내 몸과 마음은 늘 무언가를 하며 '살아'있었다. 



여행이라는 것 자체가 나에게는 내 삶에 있어 너무 큰 의미였기에 

그 날 하루 특별한 것을 하지 않더라도 현지 마을을 둘러보고 현지 음식을 즐기는 등의 사소한 행위 자체도 나에게는 큰 의미였기에

지금과 같은 백수였지만 단순히 놀고먹고 아무 생각 없이 쉬기만 하는 그런 백수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던 것 같다.

 

하지만 지금은 살아있던 나의 몸과 마음이 잠시 죽어있는 기분이었다. 이렇게 “내가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라는 생각이 든 것은 어쩌면 살면서 처음이었던 것 같다. 이런 레알 백수의 생활은 처음이었던 것이다.


소위 이야기하는 ‘번아웃’이 온 건지, 하루라도 집에 있으면 답답해서 못 견디던 내가 이상하게도 집 밖을 나갈 의지조차 생기지 않았다. 아무런 생각도 들지 않았고 누구를 만나고 싶지도, 딱히 먹고 싶은 한국음식이 생각나지도 않았다. 퇴사를 고민할 당시에도, 퇴사를 했을 당시에도 이런 적이 없던 나인데, 이렇게 나약해져 버린 나 자신을 누구 앞에 내보이고 싶지 않았다. 몸은 몸대로 여행 증후군이 왔는지 말을 듣지 않았고 잠을 많이 자는데도 계속 피곤하고 에너지가 없어 일어날 수가 없었다. 그렇게 계속 아무것도 안 하고 누워만 있고 싶었다. 


사실 그 레알 백수 생활이 나쁜 것만은 아닌데, 뭐 살면서 한 번쯤 이러는 게 뭐 그렇게 대수라고 그게 그렇게 낯설었는지.

갑작스러운 변화와 계획에 없던 내 삶의 모습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것일까.

이미 멘털이 많이 무너진 상태였기에 귀국 후 초반에는 정말 아무것도 안 하는 백수 생활을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 같다.

  

그저 현재 돈을 벌지 않고 쉬고 있는 백수의 상태라서가 아니라

현재 무능력해서 돈을 벌지 못하는 소위 ‘능력 없는 백수’라고 나 자신이 느껴져서, 

계획한 변화에는 잘 대응하는 나이지만 계획되지 않은 변화에는 길을 잃고 방황하고 있는 나 자신이 부끄럽게 느껴져서,

그런 나 자신의 모습에 있어 나 자체가 떳떳하지 못해서,

그래서 이 모든 것을 받아들일 수 없어서 한동안 나의 몸과 마음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나 보다.


나도 어쩔 수 없는 한국인인가 봐


해외에 있을 때나 한국에 있을 때나 난 똑같은 백수의 상태였지만 내가 느끼는 나의 모습과 나를 바라보는 주변의 모습은 확연히 달랐다.


해외에 있을 때도 미래에 대한 불안감은 늘 있었지만 그곳에서는 모든 것을 내 페이스대로 이끌어나갈 수 있었다. 내 인생의 방향과 속도를 온전히 내가 결정하고 리드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주변 사람들 또한 이러한 나의 모습을 부정적으로 바라보지도, 걱정을 하지도, 불안해하지도 않으며, 오히려 존중해주고 응원해주었다.


하지만 한국에 돌아오자 난 또 예전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

아늑한 내 방, 편안한 내 침대, 엄마가 해주는 음식, 편리한 주변 상점들과 교통수단 등 이 모든 것들이 분명 그리웠는데 지금은 나의 기분을 달래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모든 것들이 형성하는 ‘한국’이라는 공간이 주는 압박감이 나를 더 불안하고 초조하게 만들었다. 


나는 퇴사 후 분명 이번에는 정말 여유를 가지고 찬찬히 나 자신과 나의 삶을 되돌아보며 앞으로 차근차근 나아가고자 다짐했다. 삶을 사는 데 있어서 중요한 것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라는 말을 늘 가슴속에 새기며 행동하려 했다. 


하지만 한국이라는 곳에 오고 나니 그 말은 온전히 잊어버린 채, 해외에서 나아가던 내 삶의 방향은 완전히 잊어버린 채, 난 또 예전과 같이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기 시작했고 내가 원하는 나의 진짜 모습이 아닌 남들에게 비치는 나의 모습부터 생각하기 시작했다. 바쁘게 무언가를 해야 했고 빨리빨리 눈으로 보이는 결과물을 원했고 그 결과물을 보아야 내 마음이 편안해질 것만 같았다. 

 

그러다 보니 뭔가라도 해야 할 것만 같았다.

몇 주간 집에만 있으면서 늘 스마트폰으로는 이것저것 찾아보았지만 어떠한 것도 선택할 수는 없었다. 3주가 지날 쯤부터는 진짜 뭔가라도 하지 않으면 더 불안해서 안될 것만 같아 무거운 몸을 이끌고 억지로 밖으로 나왔다. 억지로 카페를 갔고 여러 가지를 서칭 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나도 또다시 한국 사회의 구렁텅이에 빠져 그 조급함에 허우적대고 있었다.






매거진의 이전글 여행 일시정지, 길을 잃었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