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유리 Mar 29. 2018

긴 겨울의 동반자: 먹거리 마실거리

2017년 11월 26일

자유로의 성탄 장식은 소박해서 마음에 든다.

밤이 길어져 4시가 넘으면 어두워지는 자유로의 가로등마다 성탄 장식이 걸렸다. 저녁이면 잔잔하게 불이 들어와서 따뜻한 분위기를 낸다. 서유럽 대도시들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노란색과 은색 전구들이 내는 소박한 불빛이 정겹다. 크리스마스의 불빛이 우중충한 겨울을 밝혀준다는 사실은 참으로 다행이 아닐 수 없다. 장식, 음악, 장터, 각종 공연이 모두 크리스마스를 기회로 연말의 긴 밤을 밝히고 있다. 크리스마스가 겨울이 아니었거나 없었다면 긴 겨울을 어떻게 보냈을지 상상이 안 된다. 독일의 유명한 크리스마스 마켓들에 비하면 리투아니아는 빌뉴스 도심조차 화려하다고는 할 수 없다. 하지만 소박하고도 센스 있는 장식과 불빛들은 가장 밤이 긴 12월 말의 성탄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종강 겸 연말 파티로 경험한 조지아 채식 가정식 요리

종강을 앞두고 조지아 식당에서 외국인 교수들을 위한 작은 파티가 있었다. 덕분에 조지아 음식을 제대로 경험했다. ‘그루지야’로 더 알려져 있는 조지아는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과 붙어 있는 흑해 연안의 나라인데, 소련 치하의 경험을 공유해서 그런지 리투아니아와 인적 교류가 많다. 겉에서는 음식점 티가 잘 안 나는 오래된 주택에 식당이 있었다. 엄마가 조지아 사람이라는 집주인의 설명을 들으며 전통에 현대를 가미한 요리를 대접받았는데, 성탄절 절기상의 이유로 모든 음식이 채식이었다. 가지에 돌돌 말은 호두, 견과류를 섞은 샐러드, 콩과 시금치를 견과류와 갈아 뭉친 경단, 호두가 많이 들어간 꿀 디저트까지 하나하나 정성이 들어간 음식이었다.

자유로의 캐주얼한 조지아 식당 Mtevani의 주요메뉴

사실 조지아 음식은 양, 소, 돼지, 닭, 오리 등 고기를 많이 사용한다. 터키와 가까워서 꼬치구이도 유명하다. 비교적 캐주얼한 분위기로 자유로에 문을 연 조지아 식당은 고기가 없는 메뉴가 드물다. 피자와 닮은 폭신한 도우에 조지아 치즈와 각종 고기, 야채 토핑을 곁들이기도 하고, 구운 야채와 감자를 곁들인 구이나 스튜도 있다. 무엇보다 조지아는 와인이 깔끔하고 훌륭한데, 고기 요리와 참 잘 어울린다. 단정한 채식 가정식을 경험한 부총장의 종강파티는 고마운 경험이었고 견과류가 많아 연말 분위기에도 잘 맞았지만, 갑자기 견과류를 많이 섭취해서 배탈이 나는 경험을 선사했다. 개인적으로 그쪽 지역 음식을 좋아하다 보니 조지아 식당을 알게 된 것은 겨울을 나는 데 큰 보탬이었다. 

빌뉴스 대성당 광장의 마굿간과 말구유. 독실한 신자라면 성탄절까지 금식이다.

리투아니아에서 독실한 가톨릭 신자라면 성탄절 이전 4주간은 고기와 우유를 먹지 않는 부분적 금식 기간이다. 젊은 세대일수록 성당도 안 가고 이런 규칙도 지키지 않지만, 어른들 중에는 지키는 사람들이 꽤 많다. 성탄절 4주 전부터 고기류와 유제품을 먹지 않고 생선과 채소류로 먹는 전통이다. 평소 식습관을 생각할 때 결코 쉽지 않은 결심이고 그래서 ‘금식’으로 통한다. 이 기간은 매일 있는 저녁 미사도 더 열심히 가고, 성탄절 이브까지 지키고 성탄절 당일은 마음껏 많이 먹는다. 온 가족이 모이는 큰 명절이라, 크리스마스이브 오후부터 당일까지는 거리가 적막하고 상점도 모두 닫는 게 리투아니아의 크리스마스 정경이라고 한다. 글로벌 차세대 학생들 역시 성탄절 전날과 당일만큼은 가족과 함께 지낸다.

성탄절까지 고기와 유제품 금식 기간이라고 해도 빵과 감자가 여전히 가능하니 아주 어려운 일은 아닐 듯하다.

금식도 하고 비교적 조용하게 즐기는 편이라고는 해도, 얼음 같은 비나 눈이 오락가락하는 긴 겨울밤에 거리 곳곳의 식당과 바에 앉은 사람들은 모두 술 한 잔씩 앞에 놓고 있다. 생각해보면 성탄절 금식도 술과는 상관이 없다. 리투아니아의 주류 소비량은 어마어마한데, 상당량이 겨울, 그리고 연말에 소비될 게 분명하다. 학생들이 많이 가는 그린카페, 베로카페, 카페인 등 커피 전문 체인점들은 주류를 팔지 않는다. 하지만 모든 식당, 바, 그리고 좀 오래된 카페로 식당에 가까운 곳들은 대부분 주류를 취급한다. 종류도 다양하지만 보드카나 위스키 같은 독주보다는 맥주나 와인을 많이 마신다.

 볼파스 엔젤만(Volfas Engelman)의 맥주와 빵 튀김 안주

주류 전문 바가 아니더라도 거의 모든 식당에서 마실 거리 메뉴판을 따로 주는데 술 종류가 다양해서 상당히 길다. 맥주 칸만 봐도 한참 들여다봐야 한다. 독일이나 벨기에 맥주도 팔지만, 생맥주는 대부분 리투아니아 맥주다. 두세 가지 대중적인 상표가 있고, 중소규모로 특화된 맥주들도 있다. 가장 흔히 마시는 상표는 1784년부터라고 쓰여있는 Svyturys이다. 맑은 라거(Ekstra), 필스너 같은 하얀 맥주(Baltas), 흑맥주도 있는데 맑은 맥주를 많이 마신다. 카우나스에 공장이 있는 Volfas Engelman 브랜드는 한국에도 진출했다. 와인은 그야말로 온 유럽과 구소련 상표가 총동원된다. 리투아니아는 포도 와인은 생산되지 않고 사과나 딸기류 와인이 있지만, 마트나 주류 판매점에서 찾을 수 있는 정도다.

갓 튀겨낸 미니 도너츠, 식당마다 다른 빵 튀김, 치즈 스틱도 즐겨먹는 안주 겸 간식거리다.

식사할 때도 맥주나 와인을 많이 마시고, 식사를 하지 않으면 한 잔 마시면서 간단한 안주거리를 시켜 긴긴 겨울밤을 보낸다. 안주의 진리는 물론 튀김, 특히 감자튀김이겠으나, 더 기본적인 안주가 바로 빵 튀김이다. 빵 튀김은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맥주 안주다. 잡곡빵을 스틱 모양으로 잘라 감자튀김처럼 튀긴 것이다. 짭짤하게 만든 치즈 소스를 찍어먹는데, 따뜻할 때 먹으면 기름이 흥건하고 짭짤한 것이 맥주 안주로는 정말 맛있다. 칼로리를 알면 몸뿐 아니라 정신 건강까지 해칠 듯한데도 계속 손이 가는 무시무시한 안주다. 웬만한 음식점이나 바에서 다 파는 메뉴이고 양념이 조금씩 다르다. 중국집에서도 파는데 향신료를 넣어서 튀기기도 한다.

따뜻한 와인은 겨울철 에너지 음료

독일의 영향으로 겨울에는 따뜻한 와인도 판다. 독일에서 글뤼바인(Glühwein)이라고 부르는 따뜻한 와인은 일반 와인에 계피나 오렌지, 각종 향신료를 넣어 중탕해서 만든다. 성탄절 음료라도 해도 무방할 만큼 크리스마스 마켓의 기본 음료다. 리투아니아에서는 그냥 핫와인으로 통하고, 집집마다 다르지만 대부분은 향신료를 많이 넣지 않아서 그냥 데운 와인에 가깝다. 그래도 춥고 축축한 날씨에 거리를 걷다가 카페나 식당에서 만나는 핫와인 한 잔은 큰 위로가 된다. 성탄 시즌 시작 즈음에 식당과 카페, 바에서 핫와인을 개시한다. 겨울 첫 핫와인을 홀짝거리고 있자니 안개와 안개비와 찬바람으로 움츠러든 몸이 풀리는 느낌이다. 독일과 북유럽에서는 술보다는 감기 예방 음료로 많이 만들어두고 먹는다는데, 우울한 날씨가 계속되는 겨울을 나기 위한 에너지 음료 같다.



매거진의 이전글 1차 세계대전 전몰자 추모식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