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마자버 Sep 15. 2021

지금은 가만히 음미할 시간

네모로부터, 뉴욕 #7

낯선 곳에 가면

‘그냥, 괜히, 마냥’ 이라는 이름의

콩깍지가 씌는 거,


저도 다 알아요.

알고도 혹하는 거랍니다.






‘어차피, 사실은, 결국엔’이라는 이름의

분위기 깨는 현실주의 삼총사는 좀 멀리하도록 할게요.


그냥 커피 마시는 모습인데 멋지잖아요.

괜히 영수증 하나하나도 있어 보이잖아요.

마냥 바라보고 있으면 좋잖아요.


너무 파고들지 말자구요.

느껴지는 그대로

바로 그 자리에서

가만히 음미해보자구요.

매일의 보통날에도

이 마법의 콩깍지가 쓰여있으면

참 좋을 텐데요.


난 평소에 얼마나 많은 것들을 놓치고 있을까요?


창가의 풍경이 이렇게 아름다웠을까요?

스푼이 커피잔을 긁는 소리가 이렇게 편안했다구요?

벽에 비치는 그림자의 라인이 이렇게 감각적이었다구요?


내겐 이 많은 것들을 음미할

눈이 없었던 걸까요,

시간이 없었던 걸까요,

마음이 없었던 걸까요…?

그래도 이거 하난 있어서 다행이에요.

내 마음 알아주는 친구.


같이 있으면 ‘그냥’ 좋잖아요.

좋은 것도 ‘괜히’ 더 좋아 보이고

마음 놓고 ‘마냥’ 떠들 수 있잖아요.


여행을 마치고 돌아가게 되면

제일 먼저 친구를 찾아갈래요.


끝난 여행을 다시 음미하는 방법,

알아낸 것 같죠?

이전 07화 꿈이 그렇게 작아도 돼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네모로부터, 뉴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