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헬로대디 Nov 28. 2019

식당 사장님에게 힘이 되는 7가지 단어

소상공인 자영업자 사장님들을 위한 2020년 필수 준비 노하우 (하)

[들어가기에 앞서] (상) 편을 보지 못하셨다면 여기를 클릭하시어 먼저 읽고 오세요^^




4. '음악' - 고객님의 청각을 유혹하는 힘

이러한 블루투스 스피커도 소형 점포에서는 훌륭하게 BGM을 재생시킬 수 있는 장치이다 (이미지 출처 : Google)


고급 레스토랑이나 젊은이들이 많은 곳에서의 음악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요즘 소위 '브랜딩'을 잘한다는 외식 브랜드들은 그 브랜드의 콘셉트에 맞는 연주곡들을 엄선해서 그것만 계속 재생시키기도 한다. 바로 소비자 경험에 대한 차별화 때문이다.


'시각, 청각, 촉각, 후각, 미각'이라는 오감 중에서  음식점의 본질인 '미각과 후각, 시각' 외에 가장 돈 안 들이고 쉽게 탑재할 수 있는 기능이 바로 '청각'이다. 그러면서도 청각의 힘은 그 공간 속에서의 경험의 깊이를 더욱 살려주고, 음식을 먹는 순간의 감성을 보이지 않게 채워주는 역할을 한다.


매장 음악을 이야기하면 보통의 돌아오는 반응은 아래와 같다.


"콘셉트와 경험, 감성.. 이런 단어가 다 뭐여.. 몰라요."

"그거 스피커 포스에 연결해서 버벅거리고 공사도 선 따서 천정에 달고 해야 하는 거 아녀?"

"음악을 먼저 틀어달라는 손님 여태껏 한 명도 없었는데요?"


'대대적인 공사'를 떠올리시고 걱정부터 앞서신다면 일단 작은 블루투스 스피커를 하나 사 보시길 바란다.

큐레이션의 시대인 요즘 뮤직 앱에 가면 장르 별이나 기분 별, 상황 별로 고르기만 하면 알아서 비슷한 유형의 노래들이 추천되어 나온다. 일일이 내가 플레이리스트를 매만지고 있지 않아도 된다는 이야기이다.


우리 매장에 어울릴만한 플레이 리스트를 반복 재생만 설정해 놓으시고 일에 전념해 보시라.

덕트 소리만 났던 어색한 매장이었는데 공기부터 바뀌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5. '배움' - 나를 성장시키는 힘

손님이 많아도, 적어도 외로움을 느낀다 (이미지 출처 : SBS 골목식당, google)


영업하기에도 힘든데 무슨 배움이여?

다섯 번째 키워드는 '나의 경험이 철학이 되는 것을 경계하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학원에 다니시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기본적으로 외식업은 잘 아시다시피 매출의 많고 적음을 떠나서 매일 하루하루가 새롭다기보다는 '같은 공간과 패턴에서 오는 지루함과  반복됨과의 싸움'이기도 하다.


그러다 보면 사장님들도 모르게 경험에 의존한 생각이나 판단을 하시는 경우가 많다.

외로움을 느끼거나 정보에 대한 갈증과 소통에 대한 그리움이 느껴진다면 자주는 아니더라도 시선을 트이게 하는 소소한 방법들을 해볼 만하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프로그램을 보며 아이템보다는 마인드나 어려움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통해 간접적으로 자신감을 (되) 찾으시거나, 휴일에 아예 작정하고 대형 쇼핑몰의 푸드코너나 신규 상권 나들이를 통해 새로 생긴 여러 매장들을 둘러보는 방법도 있다.


정말 사소하지만 늦잠과 목욕탕과 같이 육체적인 피로를 풀기 위한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

워 이런 평범한 걸.. 하면서도 막상 행동으로 옮기기엔 쉽지 않다는 것을 아실 테지만

그럼에도 '행동'을 통해 자극 충전, 배움을 통한 동기부여를 느껴보시기 바란다.


매일 똑같던 매장으로 향하는 발걸음이 조금은 남다를 수 있다.



6. 'SNS' - 이제는 필수!


타기팅(targeting)과 마케팅(Marketing)이 익숙한 듯 하지만 어려운 단어임을 우리는 모두 알고 있다.

하지만 그것이 중요한 단어라는 것에 대해서도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마케팅과 타기팅의 표본이 되어버린 SNS는 이제 젊은 사람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SNS가 여행 사진이나 셀카(셀프 사진), 음식 사진들만 올리는 곳은 더더욱 아니다.


지금은 배달 앱에서의 정보 관리나 이벤트 활용을 잘해야 한다는 것을 주변 사례 들을 통해 볼 수 있지만

그러한 배달 앱도 불과 3~5년 전에는 생소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았던 것을 기억하자.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톡 채널, 네이버 테이블 주문...


아직은 음식점 자영업자 소상공인 사장님들께 어색하실 수 있는 플랫폼이다.

하지만 이러한 것들이 2020년, 매장이나 브랜드의 가치에 결정적인 디테일의 차이를 만드는 도구가 될 수 있을지 아닐지는 누구도 함부로 예측할 수 없다.


지금부터 미리 매장과 상황에 맞게 관심 가져보시고 그 활용을 고민해 보자.


SNS is All.

'오팔 세대'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출처 : 2019 트렌드 코리아)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SNS의 위력과 역할은 갈수록 커질 것이다.



7. '자신감' - 나를 다시 일으켜 세우는 힘

충전과 방전을 반복하지만, 그래도 나를 지탱해주는 것은 '나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이다.


자영업자 소상공인 사장님들께서 잘 버티셨으면 한다는 바람으로 두 편에 걸쳐 여섯 가지 키워드를 통해 2020년을 준비할 수 있는 '마음의 힘'을 드리고자 했다.


그 마지막 일곱 번째의 키워드는 '자신감'.


결국 모든 것은 마음가짐에서 시작된다.

몸이 아프면 마음도 아프지만

마음이 아프면 몸도 아프다.


15년여 외식 현장에서 수많은 점주님들을 뵈어 오면서, '마음이 아픈데 아프면 안 된다고 되뇌는' 사장님들을 뵈며 가슴이 아픈 경험이 많았다.

 

하루의 모든 시간, 365일 계속 현장에서 손님들을 맞이하며 직원분들을 아우르는 점주님의 마음 역시 가장 보호받아야 하고 존중받아야 한다.



지금의 모습이 어떻든 사장님 스스로를 칭찬해 주시길.
작지만 달성할 수 있는 쉬운 하루의 목표를 세워보시길.
그리고 이를 달성한 사장님 스스로를 칭찬해 주시길.


그런 하루하루가 모여서 사장님을 다시 일어 세우는 힘이 만들어진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야겠다구나'하는

에너지를 만들어준다.




2020년 쥐의 해, 여러분도 쥐들의 스타, '미키마우스'가 될 수 있습니다!


여러 과정을 헤쳐오신 자영업자 사장님들께 가장 드리고 싶은 단어는 결국 '마음'이었습니다.


비법 솔루션, QSC, 이벤트 등등 모두 다 중요합니다.

결국 이를 결정하고 행하는 것 역시 마음에서 시작되는 선택인 것이죠.


이제 한 달 밖에 남지 않는 2020년은 경자년입니다.

경자년의 주인공인 '쥐'는 모두가 아는 것처럼 '영리한' 친구입니다.


일곱 가지의 힘을 바탕으로 남들보다 조금 더 '영리하게' 힘찬 사업을 다짐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늘 외식 소상공인 프랜차이즈 자영업자 사장님들의 힘찬 2020년을 응원하겠습니다.




■ 다른 프랜차이즈 자영업 칼럼


☞ 주먹밥 가게 창업이 실패한 7가지 이유

☞ 배달의 민족도 배달하고 싶어 하는 글

☞ 2020년 - 프랜차이즈를 위한 3가지 비타민C

☞ '유행 창업 아이템' 현미경 관찰 노하우 3가지

☞ 2020년 음식점 창업 도전-이 5가지만 준비하자

☞ 프랜차이즈 창업의 숨겨진 골든타임

☞ 음식점 자영업 사장님에게 힘이 되는 7가지 방법 (상)

☞ 음식점 자영업 사장님에게 힘이 되는 7가지 방법 (하)

☞ 컨설팅, 바이럴 마케팅을 검토하시는 자영업 사장님들께

☞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 자가진단법

매거진의 이전글 식당 창업 운영에 우선순위가 되어야 할 것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