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호호동호 Oct 10. 2020

2.함정에 빠진 건 아닐까요

돼지를 부탁해


람보Y가 나설 차례다. 아주 준비 없이 간 것은 아니다. 장정 네 사람에, 람보Y를 섭외했다. 나와 또래인 람보Y는 Y대학 축산과를 졸업하고 강원도 산골에서 돼지를 키웠던 돼지 전문가. 돼지의 요람에서 무덤까지, 출산에서 가공까지, 돼지의 전 생애를 경험한 람보Y. 이제는 손을 씻고 조용히 유기농 농부가 되었다. 그는 매사 거침이 없다. 일례로 그는 보안경을 쓰지 않고 예초기를 돌렸다. 그건 ‘절대 금지'를 ‘겁쟁이’라고 읽을 때 할 수 있는 행실이었다. 고속으로 회전하는 칼날에 맞은 돌멩이가 사방으로 튀기 때문에 위험하다. 자동차 유리창이 깨지기도 한다. 2행정 모터의 굉음과 매캐한 연기 속에서 펼쳐지는 풀과의 육탄전. 풀이 튄 그의 찌푸린 얼굴은 상처 입은 맹수의 모습이었다. 어느 날은 눈이 퉁퉁 부어있었다. 예초일을 하다 쇳조각이 눈에 튀었다는 것이다. 새벽에 응급실에 다녀왔다는데, 그 이후론 선글라스를 끼고 예초기를 맸다. 눈에서 레이저가 나온다는 풍문이다. 한여름에도 청바지를 입는 그는, 오늘도 청바지를 입고 왔다. 


람보Y가 '코걸이'를 꺼냈다. 돼지의 힘은 코로 모였다. 코는 다리 힘이 세거나, 뿔을 가진 다른 동물에 비해 특별한 능력을 발휘했다. 땅을 파는 일도, 상대를 공격하는 일도 코로 일원화되어 있다. 거꾸로 코를 잡히면 제압당한다. 코걸이는 이런 특성을 이해한 산물이다. 단순하지만 신통하다. 피아노 줄을 동그랗게 만들어 놓은 작은 고리인데, 당기면 죄이고 밀면 풀리는 단순한 구조. 정식 명칭은 코 보정기. 이 고리를 돼지 입에 대고 살살 건드린다. 돼지가 와이어를 무는 순간 손잡이를 당겨 고리를 조인다. 피아노 줄은 콧등과 송곳니에 걸리게 되고, 뒤로 당겨서는 절대 빠지지 않는다. 당황한 돼지는 뒷걸음을 치지만, 당길수록 코를 더 옥죈다. 코걸이가 조일수록 코가 아픈데, 돼지는 당황하면 뒤로 간다. 앞으로 가는 것이 고리를 푸는 유일한 방법이지만 본능상 앞으로 가지 않는다. 몸을 좌우로 흔들어 뿌리쳐보려 한다. 파도를 타듯, 움직임을 맞추면 놓치지 않는다. 


코 보정기. 빠큐 아님..

 돼지는 코걸이를 물지 않는다. “멧돼지 피가 섞인 돼지에요” 선생님이 말했다. ‘그것 참 농업학교다운 전설이군요.’라고 생각했다. 뜨거운 열기가 축사를 채운다. 람보Y의 이마에 땀이 흐른다. 몇 번의 기회가 오고, 실패가 이어진다. 돼지는 닫힌 입을 열지 않는다. 람보Y의 평정심이 흔들리고, 모두 흥분의 도가니탕으로 빠져들었다. “꾸욱 꾸욱”, “킁킁” 돼지 소리만이 축사에 울린다. 지하감옥을 연상시키는 방은, 도망치는 이에게는 좁고, 쫓는 이에게는 넓다. 긴장이 절정에 달했다. “꿱!” 돼지가 비명을 지르고,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세 마리가 각자의 방향으로 달린다. 우두두두. 그리곤 구석으로 들어가 잠시 숨을 고른다. 다시 뜀박질. 우다다다. 분신술을 부리듯 한 데 뒤섞인다. 누가 누구인지, 누구를 쫓아야 할지 모르겠다. 우두두두. 


"콰광!"


뒷걸음치는 본능을 이용한다




축사 철문이 부서졌다. 그 순간 돼지를 포함한 모두가 열린 문을 쳐다본다. "(ㅅ)발, 막아!" 람보Y가 외쳤다. 대혼란. 이곳에 갇힌 것은 돼지인가 나인가. 돼지의 함정에 빠진 것은 아닐까. 돼지의 육덕진 기세에 (ㄱ)쫄린다. 나는 용기를 짜낸다. 두 주먹을 불끈 쥐고, 가장 가까운 벽으로 달려간다. 등을 밀착하여 용맹한 차렷 자세를 유지한다. 그대로 껌딱지로 빙의. 

 

귀엽게 그려버렸다. 실수

람보Y가 코걸이를 집어던진다. 작전 변경이다. 8밀리 PP로프를 가져온다. 웬만해선 끊어지지 않는다는 공포의 나일론. 천천히 특수 매듭을 만든다. 지옥에서 온 매듭으로 알려져있다. 오직 한 마리에게만 시선을 고정한다. 땀이 들어간 눈이 시큰하다. 소문의 레이져를 볼 것만 같다. 완성된 매듭을 돼지에게 살짝 건다. 다리에 걸릴락 말락, 목에 걸릴락 말락, 걸리지 않는다. 애달픈 매듭이 허공을 맴돈다. 탄성이 터져나왔다. 마지막 인내가 바닥났다. 람보Y가 밧줄을 내던진다. 와락! 달려가 돼지 꼬리를 잡는다. 람보라면 역시 기승전-육탄전이지. 전문용어로 이판사판. “꾸엑!!!” 놀란 돼지가 소리를 질렀다. 한 옥타브 높아진 비명이 머리를 때린다. 어쩌지 저쩌지. 나는 그대로 '용맹한 발-동동-구르기'를 연계한다. 그때다. 그림자 하나가 번개 같이 지나갔다. 

이전 02화 1.백일 돼지 삼남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돼지를 부탁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