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Plato Won Oct 25. 2018

26. 인간의 오만

라파엘은 모어 일행에게 유토피아인들의

모든 문제는 인간의 오만에서 비롯되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이야기하며 유토피아에

대한 이야기를 마무리 한다.


"오만함은 인간으로 하여금 부유함이란,

필요한 것을 스스로 얻는 것이 아니라 남들이

갖지 못한 것을 얻는 것이라 생각하도록

만들었습니다.


오만한 인간은 제멋대로 부리면서 흐뭇하게

바라볼 수 있는 하층계급이 없다면 천국이라

할지라도 들어서려 하지 않을 것 입니다.


오만은 인간의 마음속을 미끄러지듯 기어

다니는 지옥의 뱀처럼,혹은 국가라는 선박에

들러 붙은 빨판상어처럼,언제나 우리들이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도록 발목을 붙잡고,훨씬 더 나은 생활방식으로 발전해가는 것을 방해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결함은 인간의 천성에 뿌리 깊이

박혀 있어 쉽게 없앨 수도 없는 것이어서,

전 세계적으로 받아들이기를 바라는 이 제도를

적어도 한 나라에서는 잘 운용하고 있다는 사실에

만족하는 수밖에 없군요.


유토피아의 생활방식은 문명사회를 위한 가장

행복한 기반을 제공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인류가 존속하는 한 영원히 지속될 제도입니다."


라파엘은 자신이 경험했던 유토피아에 대해

이야기를 마무리하며 유토피아공화국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말합니다.


"자,이것이 내가 유토피아 공화국에 대해  말해줄 수

있는 가장 정확한 설명입니다.나는 유토피아가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국가일 뿐만 아니라,

공화국이라 부를 수 있는 유일한 국가라고

생각합니다.


그 외의 다른 나라들은 입으로는 언제나 공공의

이익을 말하지만 실제로 가장 관심 있는 건 개인의

재산뿐입니다.사유재산이 없는 유토피아에서는

모든 사람들이 공공의 의무를 진지하게 수행합니다.


유토피아에서는 모든 것이 공공의 소유로 되어

있으므로 공공의 창고가 가득 차 있는 한 결핍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그러니 이런 나라에서

즐거움,마음의 평화,불안으로부터의 해방보다

더 큰 재산이 있을까요?


자,감히 어느 누가 유토피아의 이런 공정한

제도들을 다른 나라의 이른바 정의라고 부르는

것들과 비교할 수 있겠습니까?


다른 나라에서  정의나 공정함을 눈꼽
만큼이라도 본 적이 있었다면 지옥에 떨어져도

좋습니다."


라파엘의 이야기가 끝나자 모어는 생각한다.


"라파엘이 이야기하는 동안 나는 머릿속으로 줄곧

동의할 수 없는 부분들에 대해 생걱하고 있었다.

내 입장에서는 그 나라의 법률과 관습들 중에 우스

꽝스러운 것들이 많았던 것이다.그들의 군사 전략,

종교 그리고 예배 형식들은 논외로 하더라도,

화폐가 없는 공유 제도를 그들 사회 전체의 기반으로

삼고 있다는 것은 무척이나 불합리했다.하지만

그가 오랫동안 이야기를 하느라  피곤해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따라서 자신의 의견과 상반되는

견해에 대해 얼마나  참을성을 보일 것인지 알 수

없었다.

그래서 나는 유토피아 제도에 대해 호감 어린

내 느낌을 전하고,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들려준

것에 고맙다고 인사했다.


라파엘이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인 것은

틀림없지만,그가 해준 모든 이야기에 전적으로

동의할 수는 없다.하지만 유토피아 공화국에 많은

장점들이 있다는 것을 솔직히 인정하고 있으며,

거의 기대할 수 없는 일이겠지만,유럽에서도

그들의 제도를 받아들이는 것을 보고 싶다."

라고 생각하며 유토피아에 대한 글을
마무리한다.


모어 스스로도 유토피아의 제도들은 이상향으로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유토피아는 우리 공동체 사회가 인간의

오만을 버리고 공동의 번영을 위해 나아가야 할

대안을 제시한 것이다.


인간의 오만과 편견,방종,필요 이상의 욕심을

버릴 때 그곳이 곧 유토피아 아니겠는가?


 ᆢPlato Won




인문학과 추상화의 만남..

Easy 人文Art

 

ㆍ토마스 모어 유토피아 28과 중

 

1.현실에는 없는 이상향,유토피아  

2.유토피아 탄생 배경ᆢ인클로저 운동과 르네상스 

3.진정한 휴머니스트, 토마스 모어 

4. 유토피아의 주인공, 라파엘 히드로다에우스 

5.돈에 의해 좌우되는 한,진정한 정의나 번영은 없다 

6. 초승달 같은 작은 섬나라,유토피아 

7.봉건 사회와 장원 제도 

8. 가혹한 처벌에도 범죄자는 줄지 않는가 

9.범죄는 처벌하되 생명은 존중한다 

10.빤짝이는 것은 황금이 아니라  하늘의 별들이다 

11.노동은 미덕인가? 

12. 공정한 분배가 실현되는 섬나라 

13.황금으로 요강을 만드는 나라 

14.정신적 즐거움과 배움을 추구한 사회 

15.유토피아인들은 그리스인들의 후손? 

16.해석이 까다로운 법일수록 정의와 멀어진다 

17,유토피아의 특이한 사회풍습 

18.전쟁을 통해 얻을 영광은 없다 

19.오직  때문에 싸우는 용병들 

20.에피쿠로스 철학과 스토아 철학 

21.다양한 종파가 공존하는 유토피아 

22.종교의 자유는 인간 고유의 권리 

23.사제의 권위와 역할 

24.돈이 없어지면 그곳이  유토피아 

25.유토피아인이 바라  사후세계 

26.인간의 오만

27.유토피아는 사상서 인가?문학서 인가? 

28.Parallax Thinking 



Plato Won 브런치 홈으로


매거진의 이전글 25. 유토피아인이 바라 본 사후세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