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Plato Won May 29. 2018

[人文Art 마키아벨리 군주론]
11|시민 군주국

백성의 지지 없이는 어떤 군주도 권력을 유지할 수 없어

Parallax 人文 Art 2편 ᆢ
마키아벨리 군주론 #11
시민 군주국-시민들의 호의와 배려로 군주가 된 경우


평범한 시민이 군주가 되는 두 번째 유형은 동료 시민들이나 귀족들의 호의에 의해 자신의 조국에서 군주가 되는 형태로, 이를 시민 군주국이라고 합니다.


모든 국가는 백성과 귀족들 간에 계급투쟁이 일어나기 마련이며 백성들은 귀족들에게 지배당하거나 억압받기를 싫어하고, 귀족들은 백성들을  지배하려는 속성이 있습니다.


이러한 대립 갈등이 심해지면 어느 한쪽에서도 확실히 권력을 잡지 못하는 무정부 상태를 초래하여, 극심한 혼란을 불러옵니다.


귀족들의 도움으로 권력을 획득한 군주라면 백성들의 호의에 의해 권력을 획득한 경우보다도 훨씬 권력을 유지하기 어렵습니다.


이유는 자신과 대등하다고 생각하는 귀족들에게 둘러싸여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귀족들은 억압하기를 원하지만 백성들은 억압받지 않기를 원하므로 귀족들을 만족시키기가 훨씬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시민 군주국의  군주는 귀족들을 항상 예의 주시해야 하며 드러난 적들을 대할 때만큼이나 경계해야 합니다.


군주들이 곤경에 처할 경우 그들은 언제든지 군주를 몰락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백성의 지지 없이는 어떤 군주도 권력을 유지할 수 없어ᆢ


백성들의 지원에 의해 군주 자리에 오른 군주는 백성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만 합니다. 백성들은 군주에게 요구하는 것이 오직 백성들을 억압하지 않는 것이므로 백성들과의 관계를 잘 유지하는 것은 아주 쉬운 일입니다.


그러나 만약 백성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귀족들의 지원을 등에 업고 군주가 된 경우라면 무엇보다 먼저 백성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현명한 군주라면 언제든지 백성들이 정부와 군주의 도움이 필요하도록 방안을 강구해 두어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백성들은 언제나 군주에게 충성을 바칠 것입니다.


시민 군주국의 군주는 마치 박쥐와도 같아, 백성들과 귀족들의 눈치를 끊임없이 살피는 신세가 됩니다.


시민국의 군주는 특히 귀족이 반역을 꾀하지 못하도록 잘 감시해야 하며 동시에 백성들의 지지를 얻어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고 관리를 통해  통치할 때도 전적으로 그들의 선의에 의지해서는 안됩니다.


"백성에게 의지하는 자는 진흙 위에 서 있는 것 같다"는 말은 시민 군주국에는 통하지 않습니다. 시민 군주국에서는 백성의 지지 없이는 어떤 군주라도 권력을 유지할 수 없으므로 군주는 백성을 잘 보호하고 대접해 주어야 합니다.



인간은 학대하리라고 예상했던 사람에게 좋은 대접을 받으면 은인처럼 여기며 더욱더 큰 애정을 표시하기 마련입니다.


모든 조직은 태생부터 성장해 나가는 과정 동안에 끊임없이 구성원 상호 간에 물고 물리는 먹이사슬역학구조 복잡 다난하게 얽혀있게 마련입니다.


팽팽하게 긴장관계가 형성된 먹이사슬과 역학구도는 어느 한쪽에서 틈이 보이는 순간 굶주린 하이에나처럼  서서히 심을 드러냅니다.


그러다 힘이 빠졌다고 판단되면 인정사정없는 공격이 시작됩니다. 인신공격, 사람 공격 그리고 지금까지 칭송받던 업적들은 하루아침에 공격의 대상이 됩니다.


우리는 그것을 자본주의의 합리적 경쟁원리라고 그럴듯하게 포장합니다.

실로 끔찍한 적자생존의 시대를 살고 있는 것입니다.

리더가 명심해야 할 세 가지 원칙이 있습니다.


첫째, 실패하지 말아야 합니다.

둘째. 어쨌든 실패하지 말아야 합니다.

셋째. 죽어도 실패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것이 리더의 숙명입니다.


실패하는 순간 그 리더는 리더가 아닌 천하의 난봉꾼이 되어 있든지, 아니면 둥지를 잃고 헤매는 비에 젖은 비둘기 신세로, 조롱의 대상이 됩니다.


      ᆢ Plato  Won





“교육의 목적은 단순히 지식을 주입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영혼이 지혜에 배고파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Parallax 人文Art

마키아벨리 군주론 30강


#01|인문주의자 우리의 친구 마키아벨리

#02|르네상스의 발상지, 피렌체의 운명은?

#03|로마제국이여! 다시 한번

#04|강한 군주의 출현을 기다리며

#05|군주론 개요

#06|군주국의 종류

#07|세습 군주국

#08|복합 군주국-자유로운 생활에 익숙한 국가

#09|복합 군주국-일인 군주에 의해 지배받은 국가

#10|새로운 군주국-사악한 방법에 의해 획득한 국가

#11|시민 군주국-시민들의 호의와 배려로 군주가 된 국가

#12|신생 군주국-자신의 능력에 의해 군주가 된 국가

#13|신생 군주국-타인의 호의와 배려에 의한 국가

#14|교황 군주국-종교적 제도에 의해 유지되는 국가

#15|군주의 처신 및 군대의 종류

#16|군대의 종류-용병의 문제점

#17|군대의 종류-지원군, 혼성군

#18|마키아벨리가 바라다본 대중의 속성

#19|군주란 마치 의사나 광대와 같은 역할

#20|너그러운 군주? 인색한 군주?

#21|잔혹함에 관하여 : 존경의 대상, 두려움의 대상

#22|율리우스 카이사르의 귀환을 꿈꾸며

#23|군주는 어떻게 약속을 지켜야 하는가?

#24|경멸과 미움의 대상이 되면 권력을 잃는다

#25|군주가 명성을 얻는 방법

#26|군주와 신하와의 관계

#27|시련을 조롱하고 운명을 사랑하라

#28|새로운 이탈리아를 꿈꾸며…

#29|시련 속에서 피어난 마키아벨리의 저서들…

#30|이 시대의 새로운 영웅의 탄생을 기리며…

매거진의 이전글 [人文Art 마키아벨리 군주론] 10|새로운 군주국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